Logger Script
17,199
상품목록
main thumb
강철새잎

#오늘뭐먹지 강순의 김치명인의 고추씨백김치만들기 #시원하고 아삭아삭한 백김치~~ 겨울에 딱이다!!

오늘뭐먹지 강순의 김치대가의 고추씨백김치. 고추씨 넣고 아주 시원한 백김치를 담궈 보죠. 백김치는 탄산처럼 시원하고 속이 뻥뚫리는 김치인데 매운 음식과도 잘 어울리면서 기름기가 많은 고기랑도 아주 잘 어울리지요.
6인분 이상 90분 이내 중급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당근을 채썰어 준비합니다. 먼저 김치소부터 만들어 주어야겠지요.
그리고 무도 채썰어 준비합니다.
일단 무하고 당근을 같이 섞어 줍니다.
식혀 놓아야하기 때문에 찹쌀풀부터 쒀 줍니다. 저는 그냥 찹쌀가루만 넣어서 만들어 주었습니다. 농도는 걸쭉하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나중에 육수 넣고 양념을 더해서 부어 주기 때문에 찹쌀풀은 걸쭉하게 쒀 주세요.
생강과 홍고추를 넣고 믹서기에 달아 주었습니다. 생강가루보다는 생강을 다져서 사용하시는 것이 더욱 김치맛에 감칠맛을 더해 줍니다.
쪽파와 갓도 다듬어서 씻어서 물기를 빼주고는 무 길이만하게 썰어서 준비합니다.
절임배추를 사용했어요. 절임배추는 일단 물에 씻어 주시고요. 그리고 물기를 꼭 짜주세요. 그리고 1/4등분으로 나눠 줍니다.
김치소에 들어가는 재료들은 채썬 무, 채썬 당근, 쪽파, 갓이 준비되었으니 이제부터 양념에 들어갑니다. 먼저 찹쌀풀부터 넣어 주시고요.
그리고 고춧씨를 듬뿍 넣어 줍니다. 고춧씨가 들어가면 매콤한 맛보다는 시원한 맛을 더해 주니다.
다진마늘도 넣어 주시고요. 다진생강도 넣어 줍니다.
새우젓은 체에 걸러서 건더기 없이 국물만 짜서 넣어 줍니다.
멸치액젓을 넣어서 잘 버무려 주세요.
마지막으로 설탕과 매실액을 넣고는 단맛과 감칠맛을 추가해 줍니다. 이제 절임배추안에 넣어 주는 일만 남았습니다.
물기를 뺀 절임배추 사이사이로 고춧씨백김치소를 켜켜이 넣어 줍니다. 배추 위 흰부분에 중점적으로 김치소를 넣어 주세요.
배추잎 하나하나 들어 올려가면서 김치소를 넣어 줍니다. 잎쪽부분에는 굳이 넣지 않으셔도 됩니다. 윗쪽 흰부분쪽에 집중적으로 김치소를 넣어 주세요. 배추잎 하나 들고 김치소 넣어 주시고 또 한잎 들고 넣어 주시고를 반복해서 1/4포기한 배추안에 켜켜이 김치소를 넣어주시면 끝이예요.
켜켜이 김치소를 넣었다면 마지막에 배추 맨뒤에 있는 끝잎을 이용해서 김치를 감싸주시면 모양도 예쁘고 양념도 빠져나오지 않고 잘 담궈진 김치가 되겠지요. 보쌈을 싸듯이 감싸주세요. 그리고 김치통에 담아 줍니다. 담아 주실때에는 배추대가리가 서로서로 반대방향으로 가도록 하나는 왼쪽이 대가리. 하나는 오른쪽이 대가리 이렇게 서로 번갈아 가면서 방향을 바꿔주면서 넣어 주세요. 그리고 남은 양념을 위에 올려 주고는 꾹꾹 눌러 줍니다.
버무린 양념과 함께 육수를 부어 주고는 멸치액젓, 매실액을 넣어서 간을 맞춰 준 다음에 잘 섞어 주세요. 깔끔하게 뭍어 있는 양념까지 ~~~ 청소하듯이요.
그 국물을 백김치에 부어 줍니다. 골고루 한컵 한컵 자작하게 국물이 담길정도로 부어 주세요. 김치통 하나에 너무 지나치게 김치를 많이 담으시면 숙성되면서 부풀어 올라서 국물이 세어 나올 수 있으니 적당하게 넣고 국물을 부어 주셔야 합니다.
이렇게 담근 고춧씨백김치는 실온에서 2~3일 지난 후에 김치냉장고에 넣고 숙성시킨 후에 드시면 아주 맛있고 시원한 백김치를 드실 수 있어요. 드디어 고춧씨백김치 다 완성했습니다.
레시피와 관련된 상품더보기

등록일 : 2016-12-21 수정일 : 2016-12-21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강철새잎

집밥이 최고!!! 투박하지만 마음을 담은 집밥~~

댓글 8
파일첨부
만개 특가 상품
더보기
인기 신상 상품
더보기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