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7,623
상품목록
main thumb
밥심은국력

시원한 조개 국물을 넣어 만든 바지락 시금치국

시금치와 바지락 육수로 달짝지근하고 시원한 국을 만들어 보려고 합니다.
2인분 30분 이내 초급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먼저 시금치를 손질하는데, 찬물에 5분 정도 담가서 흙이나 이물질을 제거합니다. 세번 정도 찬물에 헹궈 물기를 제거하고 뿌리를 제거합니다. 전 칼 대신 가위를 사용했답니다. 그리고 국에 넣을 것이므로 가위로 시금치를 먹기 좋게 2등분 해주었습니다. 뭐 칼을 이용하셔도 되지만 반 단 밖에 안 되므로 가위를 이용했답니다.
바지락은 2봉지를 사용했답니다. 조개 크기가 작아서 2봉지를 사용했으며, 해감을 해야 하는데, 찬물에 천일염 을 1큰술 반 정도 넣고 물은 바지락이 잠길 정도로 넣습니다. 이 때 볼을 사용하고 그 위에 채반을 넣어 여기에 바지락을 넣어주면 한번 해감한 이물질들은 볼 바닥에 깔려 더욱 좋답니다. 검정 비닐을 씌워주면 조개가 있던 뻘 같은 어두운 환경을 만들어 주기 때문에 더 잘 해감이 된답니다. 한 두 시간 정도 해감해줍니다.
냄비에 물 1리터를 넣고 해감한 바지락을 넣고 끓여줍니다.
찬물에서부터 넣고 끓여야 육수가 뽀얗게 잘 우러나온답니다. 조개 육수가 대신 멸치 육수를 사용하셔도 되구요.
끓기 시작하면 거품들을 제거합니다.
거품망으로 제거하면 쉽게 제거할 수 있구요. 이 거품망은 찬물에 씻어서 다시 거품을 제거해야 원래의 거품 이 다시 냄비에 들어가지 않는답니다. 뽀얗게 국물이 우러나면 ~
거품망에 육수를 한번 걸러줍니다. 면보에 걸러주면 더욱 좋구요.
이물질이 하나도 없는 뽀얀 바지락 육수입니다.~
데친 바지락은 일단 꺼내놓아야지, 계속 끓이면 바지락이 질겨진답니다.
데쳐진 바지락은 조개껍질 한쪽을 제거하는 것이 좋습니다. 바지락살만 넣으면 너무 볼륨감이 없고, 조개 껍질을 다 넣으면 국에 온통 조개껍질만 돌아다니는 것 같아서... 요렇게 전처리를 하면 음식이 아주 깔끔해진답니다.
고추장을 주 베이스로 해서 만들었기 때문에 고추장 2큰술을 넣어주고( 매운 것이 싫으시면 된장양을 많이 하고 고추장을 적게 넣어도 됩니다. 된장국엔 고추장을 약간 넣거나, 고추장국에 된장을 약간 넣어주는 것 이 훨씬 맛을 깊게 해준답니다. 하나의 장만 넣었을 때보다...) 여기에 고추가루를 1큰술 정도 넣어주어도 좋구요. 전 고추가루는 안 넣었답니다.
된장은 1큰술을 넣어줍니다.
된장의 콩 찌거기는 버리지 말고 영양가가 많으므로 그대로 풀어주기만 하고 국에 넣어줍니다.
요렇게 국물에 양념을 풀어주고 끓기 시작하면~
손질한 시금치를 넣어줍니다.
다진마늘 반큰술을 넣어주고~
후추도 약간 넣어주고~ ( 통후추를 넣어주면 향이 아주 진하답니다.)
껍질을 손질해두었던 바지락을 넣어줍니다.
바지락을 넣어 잠깐만 끓여주면 됩니다.
대파는 어슷썰어줍니다.
대파를 넣어 완성하면 됩니다. 좀더 매운 맛을 원하실 땐 고추를 어슷썰어 넣어주세요.
소금 반작은술을 넣어 주시면 됩니다. 스푼이 2.5ml 거든요.
레시피와 관련된 상품더보기

등록일 : 2015-12-08 수정일 : 2015-12-15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밥심은국력

http://jylhee0704.blog.me/

요리 후기 4

요리마음 2018-02-20 03:29:29

멸치가루로 조금 추가했어요. 가족모두 맛있게 먹었습니다^^ 

쉐프의 한마디2018-02-20 22:24:36

잘 하셨어요. 취향껏 응용하시면 되요.

붉음장미 2020-01-30 12:29:54

자주 했어요 맛있어요  

쉐프의 한마디2020-01-31 08:50:15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푸루미kr 2017-06-06 08:32:18

얼큰하고 좋으네요^~^ 

쉐프의 한마디2017-06-09 22:43:53

감사합니다.^^

댓글 1
파일첨부
인기 신상 상품
더보기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