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4,758
상품목록
main thumb
다온별

충무김밥 만들기

충무김밥이랑 같이 먹는 석박지가 무지 먹고 싶었거든요. 날 잡아서 한번 만들어야지~~~ 벼르고 벼르다가 드디어 만들어 먹었답니다~ㅎㅎ 저 요리하는 거 좋아하는데 요즘은 뭐 하나 하려고 하면 이렇게 마음을 먹어야만 하니....ㅜㅜ 암튼 이렇게 만들어 먹으니 만드는 기쁨에 먹는 기쁨까지 배가 되네요~~ㅋㅋㅋ 맛있게 먹은 충무김밥 보여드릴게요^^
2인분 6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먼저 무는 연필 깎듯이 돌려가면서 썰어요. 두껍지 않게 썰어야 간도 잘 베어들고 양념도 잘 묻어요. 그렇게 썰은 무는 소금 넣고 30분 정도 절여둡니다.
분량의 재료를 몽땅 넣어서 양념장을 만들어요. 양념장에 양조간장에 국간장에 어간장까지 3가지를 넣었는데 어간장 대신 멸치액젓을 넣어도 되구요. 액젓이 없으면 간장만 넣어도 괜찮아요. 양념장의 반은 석박지에 넣어 버무리고 반은 오징어에 넣어 버무렸어요. 소금에 절인 무는 물기를 꼭 짜서 제거한 후 양념을 넣어 버무려야 물기 없이 맛있답니다.
오징어는 생물을 써야 맛있지만 저는 생물 오징어를 사서 손질할 생각을 하니 또 하기 싫어질 것 같아서~~ㅋㅋ 냉동오징어를 사용했어요~ 물에 무 2조각이랑 마늘을 넣고 끓이다가 냉동오징어를 넣고 데쳤어요. 오징어를 데친 물은 그냥 버리기엔 아까워서 무도 넣고 마늘도 넣어서 시원한 오징어국물로 만들어 버렸죠~ 김밥이랑 같이 먹으면 맛있거든요~~ㅎㅎㅎ 암튼 데친 오징어에 남겨 둔 양념장을 넣고 골고루 버무렸구요~
밥에 참기름, 소금 약간,손바닥에서 비벼서 살짝 으깨어진 통깨 넣어 섞어 김밥에 사용할 밥을 만들었어요. 통깨는 살짝 으깨면 고소함이 배가 되고 더 맛있기 때문에 요렇게 사용했구요. 구운 김밥김에 밥을 깔고 돌돌 말아 김밥도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완성된 충무김밥, 석박지, 오징어무침~~ㅎㅎ

등록일 : 2016-10-29 수정일 : 2016-10-31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댓글 1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