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43,563
상품목록
main thumb
밥심은국력

쫄깃한 수제비

안녕하세요? 밥심은 국력입니다. 지금은 수제비가 대표적인 서민음식인데요. 밀가루가 귀했던 조선시대까지만 해도 양반들의 접대요리로 쓰일 만큼 고급요리 였답니다. 그래서 만두는 밀가루피 대신 배춧잎을 피처럼 사용하기도 했구요. 그래서 옛날 사람들은 밀가루 대신 메밀가루를 용해서 수제비를 만들어먹었다고 하네요. 쌀쌀해진 요즘, 집에서 따끈한 수제비를 만들어보았습니다. 수제비 반죽은 '최고의 요리비결'에서 따라 만들었어요. 녹말가루와 식용유가 신의 한수입니다. 그럼 보시죠.
1인분 60분 이내 초급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밀가루 1컵에 물 4큰술, 녹말가루 2큰술, 식용유 1큰술을 넣고 먼저 주걱으로 대충 섞어주고 그 다음에 손으로 반죽합니다. 볼에 밀가루가 청소한 것 같이 하나도 안 묻지요?
비닐봉지에 반죽을 넣어 실온에서 30분 숙성합니다.
당근이나 호박은 먹기 좋게 썰어주고 양파는 채썰어줍니다. 대파는 어슷썰어줍니다.
다대기가 들어가야 맛있는데요. 다대기는 고운고추가루 1큰술, 청양고추 1개, 국간장 1/2큰술, 참기름 1/2큰술, 후추가루 약간, 통깨 1작은술 등이 필요합니다.
바로 먹을 게 아니라면 참기름과 통깨는 빼고 드시기 직전에 넣어줍니다. 저는 바로 먹을 것이기에 한꺼번에 다 넣어주었어요. 다대기는 조금 만들기가 힘들어서 1인분이 아니고 2-3인분입니다.
멸치다시마육수 4컵을 끓여줍니다. 1인분 양은 항상 물이나 육수가 4컵입니다. 기억해주세요.~~
식용유가 들어가서 반죽이 손에 하나도 들러 붙지 않아서 너무 좋아요. 물을 묻히면서 반죽을 뜰 필요가 없어요.
요렇게 얇게 떠주세요. 수제비는 얇을수록 맛있어요.
아주 얇게 잘 떠졌지요?
호박, 당근, 양파를 넣어줍니다. 호박은 채를 썰면 부서질 수 있으니 안 좋아요.
야채가 익을 때까지 한소끔 끓여줍니다.
국간장 1작은술과 소금 반작은술을 넣어 간을 합니다. 육수 자체에 간이 짜면 국간장이나 소금은 양은 줄입니다. 그리고 다대기가 또 들어가기 때문에 너무 세게 간을 하지 마세요.
대파를 마지막에 넣어 완성합니다.

등록일 : 2018-12-01 수정일 : 2018-12-04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밥심은국력

http://jylhee0704.blog.me/

포토 리뷰 2
요리 후기 8

맘5 2019-01-04 17:07:15

이거 두번 만들어 먹었어요. 얇게 떠야 보들보들 해요. 쉽고간단한 요리라 아이들이랑 같이 만들어먹어요. 감사합니다  

쉐프의 한마디2019-02-04 16:31:12

잘하셨어요.~~ 자주 만들어 드세요.^^

다롱♪ 2019-06-08 09:49:39

국물도 시원하고 다대기랑 먹으니 간도 딱 맞는것 같아요 맛있게 잘먹었습니다! 

쉐프의 한마디2019-10-12 10:29:05

감사합니다. 저는 다대기는 꼭 만들어 넣는 것이 좋더라구요.

HongBo♥ 2019-04-07 02:20:25

양념장은 안만들고 멸치액젓에 계란만 풀었는데도 너무 맛있었어여ㅎㅎ굿굿ㅎ 잘억었습니다 ㅎ 

쉐프의 한마디2019-04-07 09:50:07

네~~ 맛있게 드셨다니 저도 기분 좋네요^^

댓글 9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