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8,000
상품목록
main thumb
강철새잎

#우렁요리 #호박잎쌈밥 #호박잎쌈과 함께하는 우렁쌈장만들기

제철에 나오는 호박잎을 쪄서 우렁쌈장 넣고 쌈싸서 묵으면~~~

입맛이 없을때에 뭘 드시나요. 매운음식도 침샘을 자극해서 입맛을 돋궈주기도 하고
시큼한 김치의 맛도 입맛을 자극하기도 하죠.
식초의 새콤함이 주는 자극도 있고요.

아니면 완전 시골밥상으로 구수하게 끓여낸 우렁쌈장에
갓 따온 호박잎을 쪄서는 밥 넣고 우렁쌈장 수북하게 퍼서 쌈에 넣어서 한입!!
이 역시도 사라진 입맛을 돋구워주는 녀석이기도 하지요.

호박잎이 드디어 마트에 등장했네요. 이제부터 호박잎의 시대가 오나보네요.
호박잎 사다가는 쪄서 우렁 팍팍 넣고 만든 우렁쌈장으로 한끼 해결!!!
6인분 이상 6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우렁은 굵은소금을 넣고는 박박 문지르면서 씻어서 이물질을 빼 줍니다. 그리고는 찬물에 여러번 헹궈 주세요. 그리고 물기를 빼 주고는 대기!!!
우렁쌈장 양념을 준비합니다. 멸치쌈장을 하고 남은 것이 있어서 양파, 호박, 다진마늘,다진생강, 썬파에 함께 넣어 주었습니다. 멸치쌈장이 없으시면 당연히 패스하셔도 되고요. 저는 남은 쌈장이라서 같이 넣어 주었을 뿐이지요.
그 양념에 우렁을 투하합니다.
여기에 우렁강된장을 넣어 주려고요. 아직은 간이 맞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된장의 역할을 하는 강된장을 넣어 줍니다. 이 우렁강된장에도 우렁이 들어가 있다고는 하는데 알갱이가 들어가져 있는 것은 아닌 것 같고 농축인 듯 싶어요.
우렁강된장도 넣어 주고는 잘 섞어 줍니다.
물을 부어 주고는 끓여 줍니다. 센불에서요. 물은 재료들이 잠길 듯 말듯할 정도로 넣어 주시면 됩니다.
팔팔 끓어오르고 계속 센불에서 30~40분 정도 더 끓여 주다가는 중불에서 은근하게 졸이듯이 끓여 줍니다. 그리고 농도를 맞춰주기 위해서 들깨가루를 넣어 줍니다. 잘 저어서 섞이면서 농도가 점점 걸쭉해져 가게 됩니다. 이젠 약불에서 뚜껑을 열고 은근하게 졸여 줍니다. 어느정도 원하는 만큼의 농도가 되었다면 불을 끄시고는 식혀 둡니다. 만약 된장처럼 완전히 된 쌈장을 원하시면 물의 양을 재료들의 반만 넣어 주시면 되고요. 묽게 만들어서 밥에도 비벼서 드시고 싶으시다면 잠길듯 말듯하게 넣어 주시면 됩니다.
호박잎은 깨끗하게 씻은 후에 팔팔 끓은 찜통에 넣고 쪄 줍니다. 한 5분정도면 충분히 호박잎을 찔 수 있어요. 그리고는 두면 잔열로 완전하게 쪄진 호박잎을 드실 수 있지요. 처음부터 너무 찜통에서 찌게 되면 나중에는 잔열때문에 축축 늘어지는 호박잎쌈이 드시게 될 것예요. 그러니 찜통에서는 5분정도면 충분한 것 같아요. 그리고 그대로 두면 잔열로 충분히 더 익게 되니까요.
처음이라서 국물이 많아 보이지만 점점 시간이 지나게 되면
더욱 걸쭉한 상태가 되는 호박잎쌈과 잘 어울리는 우렁쌈장 완성입니다.
들깨가루가 들어가서 고소한 맛도 주고 그 들깨가루가
우렁의 비린내도 잡아 주고요.

등록일 : 2018-08-26 수정일 : 2018-08-27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강철새잎

집밥이 최고!!! 투박하지만 마음을 담은 집밥~~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