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카메라로 QR 찍고
핸드폰에서
레시피 보기

8,499
상품목록
main thumb
예쁜포비

콩나물 어묵무침

국민반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콩나물무침. 빨갛게 무치기도 하고 하얗게 무치기도 하는데 최근 제가 가장 즐겨 하는 콩나물무침은 바로 어묵을 넣고 무치는 것입니다. 훨씬 맛있고 아이들도 좋아합니다. 하여간 모든 음식은 단독으로 있을 때보다 서로 믹스 매치하면 단점을 보완하고 맛은 업그레이드 되는 것 같습니다. 사실 콩나물에 어묵을 넣을 생각은 작년에 신효섭 셰프님이 운영하는 어무이 한정식당에서 밑반찬으로 나온 콩어(콩나물 어묵 무침)를 맛본 뒤부터였습니다. 물론 신효섭 셰프님의 식당에서는 연겨자 소스에 버무렸는데 요것도 맛있어요. 나중에 레시피 올려 보겠습니다. 오늘은 깔끔하게 어묵의 부드러움과 콩나물의 아삭함의 조화가 짱인 콩나물 어묵 무침입니다.
4인분 15분 이내 초급
재료Ingredients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콩나물과 어묵, 당근채, 양파를 준비해 주었습니다. 사진에 양파가 없는데 나중에 제가 넣었습니다.
어묵은 가늘게 채 썰어 주었습니다.
당근과 양파도 채 썰어 주었고요.
콩나물은 뚜껑을 덮고 삶아서 찬물에 헹궈 아삭아삭한 식감을 살려 주었습니다.
어묵은 끓는 물에 살짝 데치던가 뜨거운 물을 부어 부드럽게 만들어 주었습니다.
볼에 데친 콩나물, 다진 파, 다진 마늘, 소금, 참기름, 통깨를 넣고 조물조물 무쳤습니다.
달군 팬에 식용유를 살짝 두른 후 양파를 볶다가 투명해지면
당근채를 넣고 볶았습니다. 요 과정이 귀찮으면 그냥 콩나물과 어묵 데친 것만 넣고 무쳐도 맛있습니다.
양파, 당근채 볶은 것, 데친 어묵, 콩나물무침을 볼에 넣고 골고루 섞어 주면 끝.
담백하지만 다소 밋밋한 콩나물과 감칠맛, 짠맛, 단맛 등이 풍부한 어묵이 만나면 누구나 좋아하는 반찬이 완성. 그냥 콩나물 보다 훨씬 맛있고 그냥 어묵볶음보다 제 기준으로 더 맛있는 콩나물 어묵 무침입니다. 두 재료가 서로 가지고 있지 않은 식감을 상호 보완해 주고 맛도 훨씬 업그레이드해주는 조합인 것 같습니다. 일단 아이들도 잘 먹고 채소 섭취도 하고 맛있는 어묵도 먹고 일석삼조 요리입니다.

등록일 : 2016-03-20 수정일 : 2016-03-22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요리 후기 1

woogirl 2018-12-03 16:10:02

맛있게 해먹었어요 아이들 반찬으로 좋네요~~ 

댓글 0
파일첨부
오뎅국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에그슬럿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꽁치김치찌개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등갈비김치찜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꽈리고추볶음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연어장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떡강정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고등어김치찜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해물찜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찹스테이크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