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466
상품목록
main thumb
소은맘

표고버섯밥 말린 표고버섯요리 자연 한 그릇

말린 표고버섯과 색깔 예쁜 야채를 넣어서 만든 너무 착한 자연요리 표고버섯밥입니다. 밥알 가득 깊게 파고든 표고향이 정말 일품입니다.
너무 근사한 향내가 나는 자연 밥 표고버섯밥입니다.
2인분 60분 이내 초급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쌀 1컵은 씻어서 물에 30분정도 불려주세요.
애호박은 껍질만 잘 벗겨내서 이렇게 가늘게 채 썰어주세요.
껍질만 벗기는 것이 첨에 좀 어려운데 몇 번 하다 보면 잘 벗기실 수 있어요.
껍질만 올려야 색깔이 예쁩니다.
속살은 된장찌개에 이용하세요.
당근도 가늘게 채 썰어주세요.
표고버섯은 말린 거라 물에 불렸어요.
불린 표고버섯은 물기를 꼭 짜서 들기름 두른 팬에 볶아주세요.
들기름은 약불로 해주세요.
들기름이 표고버섯에 촉촉이 다 젖어들 때까지 볶아주세요.
생 표고버섯으로 하셔도 됩니다.
저는 물에 불린 거라 기름을 먼저 두르고 볶았는데 마른 버섯을 볶을 때 기름을 두르고 버섯을 넣으면 워낙에 흡수력이 좋은 버섯이 기름이 다 먹잖아요. 이렇 때는 먼저 버섯을 넣고 약간 나른해질 때 기름을 넣고 볶으면 기름도 절약하고 요리하기도 너무 편하답니다.
백미가 더 맛있고 색깔도 예쁘답니다.
쌀을 30분 정도 불려서 들기름에 달달 볶은 표고버섯을 넣고 취사를 눌렀어요.
밥물은 평소대로 했어요.
원래는 냄비에 해야 더 맛있다고 하는데 저는 냄비에는 영 자신이 없어서 편하게 밥솥에다가 했어요.
밥을 하는 사이 야채를 볶아줍니다.
호박과 당근을 팬에 들기름을 살짝 두르고 소금 약간 넣고 살짝만 볶아줍니다.
가늘게 썰어서 오래 볶지 않아도 됩니다.
양념장입니다.
집간장 5스푼, 다진 마늘 반 스푼, 매실액 1스푼, 참기름 1스푼, 통깨 1스푼, 고춧가루 1스푼, 청양고추 1개, 다진 대파 1스푼 넣고 만들었어요.
청양고추는 씨를 빼고 다지고 대파도 다져서 넣었어요.
우리 친정엄마 간장인데 색깔도 예쁘고 무엇보다 짜지 않고 달달해서 좋아요.
밥통 뚜껑을 열자마자 향이 확하고 밀려오는 표고버섯밥 완성입니다.
그릇에 표고버섯밥을 넣고 볶은 호박과 당근을 올리고 양념장을 올려줍니다.
맛있고 건강한 표고버섯밥 완성입니다.
자연 한그릇입니다.
눈으로 먼저 먹는 음식
색감이 너무 예쁘지요.
보기만 해도 기분이 저절로 좋아지는 색감입니다.
슥슥 비벼서 맛있게 먹기만 하면 끝
그런 맛 아세요.
밋밋하지만 담백하고 입안을 자극하는 맛은 없지만, 입안 가득 풍미가 느껴지는 맛. 특별히 당기는 맛은 없지만 자꾸만 숟가락이 가게 되는 맛. 저돌적이지 않지만 순수함에 자꾸만 이끌리는 맛. 아무튼 표고버섯밥의 맛이 이렇습니다.
순수한 맛
자연의 맛
착한 맛
어린아이 같은 맛
은은한 맛
향을 품은 밥
자연 한 그릇
한 그릇 가득 영양이 듬뿍 담겨있는 표고버섯밥입니다.
밭의 고기 '표고버섯'과 야채만 넣고 해서 자연과 건강함만 담은 밥입니다.
양념장에 비벼서 먹으면 엄청난 든든함을 주는 그런 자밥상입니다.
너무 고소하고 담백하고 표고향이 진하게 나는 것이 밥을 먹는 내내 향기를 듬뿍 먹어요. 먹으면 바로 건강해지는 자연밥입니다.
주말입니다.
자연 한그릇 하세요.
팁-주의사항
영양가가 더 좋은 말린 표고로 밥을 했어요. 야채 외에는 아무것도 넣지않은 자연밥입니다.집간장으로 양념장을 만들었어요.

등록일 : 2022-09-16 수정일 : 2022-09-18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소은맘

늘 아이들에게 엄마집밥을 먹이고 싶어서 주방을 서성이는 주부입니다.https://blog.naver.com/dkeldl120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