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카메라로 QR 찍고
핸드폰에서
레시피 보기

606
상품목록
main thumb
소은맘

시래기전 쫄깃하고 달달한 시래기 요리 겨울철 별미 음식

겨울철 김장을 하면서 무청을 말려서 겨우내 반찬으로 많이 먹고 있어요. 물론 시엄니께서 말려서 삶아서 주신 것을 염치없이 날름 받아서 먹기는 하지만요. 소고기보다 더 영양가가 높다고 하는 시래기 어릴 때는 왜 쓰레기를 먹냐고 엄마한테 타박을 많이 했지만, 아이를 키우고 나이가 들어가면서 어린 시절 억지로 먹었던 시래기 음식들이 왜 이리 맛있고 겨울만 되면 당기는 걸까요. 엄마가 정성스럽게 해주시던 그 맛을 기억하면서 살아가고 있었나 봅니다. 타지에 나가서 학교 다니고 직장 생활하면서 시래기 요리는 집에나 가야 얻어먹을 수 있는 귀한 요리가 되었습니다.
3인분 2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조리도구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시래기는 시엄니가 삶아서 주신 걸 껍질을 벗기고 소분해서 냉동실에 넣어두고 필요할 때마다 사용합니다. 좀 작게 썰어줍니다.

도마 , 조리용나이프 , 믹싱볼

청양고추 대신 저는 고추청을 좀 넣어주었고,
대파도 송송 썰어서 넣어주었어요.
부침가루나 밀가루 사용하지 않고 달걀 3개와 쌀가루반컵, 소금을 넣어서 잘 버물 버물 해줍니다. 부침가루를 사용하면 소금은 생략해도 됩니다.
냉장고에 있는 표고버섯가루도 좀 넣어주었어요. 생략해도 되고 다른 가루 넣어도 괜찮아요. 천연 양념이라 시래기랑 잘 어울립니다.

요리스푼

팬이 달구어지면 숟가락으로 떠서 올리고 모양을 잡아서 앞과 뒤로 노릇노릇하게 구워줍니다.

프라이팬

기름은 좀 넉넉히 넣고 하면 더 바삭하고 고소합니다.

뒤집개

시래기만 있으면 금세 만들어서 먹을 수 있는 겨울 간식 시래기 전 겨울철 별미음식으로 너무 괜찮아요. 시래기 특유의 맛과 향을 그대로 느낄수 있는 요리 간장소스랑 함께 먹어요.

완성접시 , 종지

바삭하게 노릇노릇하게 잘 구워진 시래기 전 기름들이 시래기 사이사이로 스며들어 약간 튀긴것처럼 되어서 더 바삭하고 맛있어요. 그냥 먹어도 맛있고, 밥반찬으로도 너무 괜찮고, 막걸리 안주로 최고입니다. 모든 전이 그렇지만 특히 시래기 전은 따뜻할 때 먹어야 그 맛을 제대로 느낄수 있어요. 부드럽고 고소하고 달달한 시래기 전 청양고추가 들어가서 깔끔한 달콤함도 있어요. 물을 넣지 않고 달걀을 넣어서 그런지 쫀쫀하고 찰지고 더 담백하고 고소합니다.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간장소스에 찍어 먹으면 정말 맛있어요. 그냥 먹는 거랑은 또 새로운 맛이지요. 앞으로 계속 식탁에 오를 시래기 국으로만 볶음으로만 드셨다면 전으로도 한번 즐겨보세요.
팁-주의사항
밀가루 대신 쌀가루를 사용했고 물은 전혀 사용하지않고 달걀물로 만들었어요. 표고버섯가루도 넣어주었어요.

등록일 : 2023-12-20 수정일 : 2023-12-20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소은맘

늘 아이들에게 엄마집밥을 먹이고 싶어서 주방을 서성이는 주부입니다.https://blog.naver.com/dkeldl120

댓글 0
파일첨부
두부조림양념장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투움바파스타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간장돼지불고기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유부초밥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어묵탕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고등어무조림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퀘사디아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감자조림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애호박찌개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오삼불고기 맛보장 레시피
더보기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