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1,944
상품목록
main thumb
타뇨의 돌프와 걷는시간

무생채 만들기, 입맛 없을 때 딱 좋은 건강 반찬

날이 덥거나 입맛이 없을 때 무생채가 있으면 밥에 올려 슥슥 비벼 먹기 참 좋죠. 특별한 재료가 들어가지 않는 반찬이지만, 깔끔하게 한 끼 식사를 끝낼 수 있는 반찬입니다. 식초를 넣어서 새콤하게 만들어 먹는 무생채도 맛있지만, 저는 새콤하기보다는 시원한 맛이 좋은 무생채를 만들어봤습니다.
6인분 이상 15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무를 가늘게 채 썰어 주세요. 저는 나무젓가락 굵기 정도로 채 썰어서 준비했는데요. 굵게 써는 것보다 가늘게 써는 것이 더 맛있다고 생각합니다. 파는 색감 때문에 넣은 거라 아주 조금만 넣었어요. 집에 파가 없다면 그냥 생략해도 될 것 같습니다.
분량의 양념 재료를 모두 한 번에 넣어주세요. 콩나물이나 숙주나물을 버무릴 때는 손에 힘을 빼고 털어주듯 버무렸지만, 무생채는 손으로 조물조물 만져주며 잘 버무려주세요. 입맛에 따라 간이 부족하면 소금을 더 넣어서 간을 맞춰 주시면 됩니다.
이렇게 무생채 한통 만들어두면 일주일이 참 든든합니다. 밥에 올리고 냉장고 속 나물 반찬 조금씩 넣고 달걀, 고추장, 참기름 넣어 슥슥 비벼 먹으면 정말 꿀맛이죠. 밥을 순식간에 2그릇 먹게 만드는 그런 반찬이 바로 무생채입니다.

등록일 : 2021-07-20 수정일 : 2021-07-20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타뇨의 돌프와 걷는시간

유투브 채널 | Joy's kitchen | 조이의 주방에 놀러오세요.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