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31,626
상품목록
main thumb
지야사랑

찹쌀 풀이 필요 없는 초간단 섞박지(석박지) 만들기!!! (바로 담아 바로 먹는 섞박지 레시피)

한식파인 저는 묵은지, 신김치, 생김치 가리지않고 다 좋아하는데요~
신김치가 다 떨어지면 급한대로 섞박지나 배추 겉절이 등등 생김치를 바로바로 자주 담가먹는답니다.

바로 만들어 바로 먹기좋은, 찹쌀 풀을 따로 쑤어 넣지 않아도 맛있고 간단한 저만의 섞박지 레시피 여러분과 공유할게요~!(라면, 국밥, 흰쌀밥, 스팸, 달걀 프라이, 된장찌개, 김 어디에 먹어도 굿)
4인분 60분 이내 아무나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제가 이번에 사용한 무는 좀 크기가 작더라고요~
무를 물에 씻어주고 감자칼로 껍질을 슉슉 벗겨주세요.
먹기 좋은 크기와 모양으로 썰어주시면 되는데요,
저는 요렇게 돌려가면서 못난이 모양으로 어슷어슷 썰어줬어요.
이렇게 썰어 준 무를 큰 볼에 담고 굵은소금으로 절여주면 되는데요,(소금물 X)
소금에 절일 때 설탕도 같이 넣어서 절여주는 게 팁이랍니다!
설탕과 소금을 아끼지말고 크게 한움큼씩 쥐고 골고루 묻을 만큼 휙휙 뿌려주세요. (무 크기에 따라 가감)

소금에 절일때 설탕도 같이 절이면 단맛이 무 속까지 더 잘 배어서 담아서 바로 먹어도 생 무 먹는 것 같지 않고 맛나요.

양손으로 소금과 설탕이 골고루 섞이도록 휘휘 뒤적여놓고 절여주고, 어느 정도 절여졌다 싶으면 위아래 뒤집어 섞어서 좀 더 절여줘요.
(저는 30분씩 절여줬습니다.)
소금물에 절이지 않아도 시간이 지나면 이렇게 무 자체에서 물이 생겨요!
그 담은 채에 걸러 물기를 충분히 빼주세요.
이제 무쳐주면 되는데요,
저는 무뿐이라 무만 무쳤지만 쪽파나 미나리를 같이 썰어 넣어 무쳐주시면 더 맛있어요!
고춧가루 듬뿍 4 큰 술
다진 마늘 왕창 한 큰 술
다진 생강 소심하게 1 작은 술 (3분의 1 큰 술)
젤 중요한 액젓! 4 큰 술
액젓을 넣고 안 넣고에 따라서 맛이 김치에 가까워지냐 멀어지냐 더라고요~
익히지않고 바로 드실분들은 식초 한바퀴 둘러서 무쳐주세요. (익혀 드실분들은 식초X)
단맛이 좀 부족한 것 같아 설탕 1숟갈 더 넣어줬어요. (싱거우면 액젓이나 국간장으로 간을 더 해주세요!)
통깨도 추가해서 다시 조물조물하면 끝~~~~~~~~~~
팁-주의사항
실온에 1~2일 정도 꺼내두시면새콤하게 금방 익는답니다.

등록일 : 2020-06-12 수정일 : 2020-06-12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지야사랑

내가 먹으려고 내 맘대로 이것저것 때려넣고 만드는 야매요리!

포토 리뷰 1
요리 후기 5

♥블링블링♥ 2022-06-20 21:10:47

만들어 바로 먹었는데 맛있네요^^ 내일은 더 맛있어지길 기대해보아요~^^ 

시종위엔 2021-03-13 19:44:32

바로해서 애들이랑 먹었어요. 막내 아들이 최고라네요.^^ 

hyun ik 2021-03-01 18:01:15

레시피가 쉽고 맛도좋네요^^ 

댓글 1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