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4,505
상품목록
main thumb
야모

주말의 브런치, 양상추 대신 상추로 샐러드 만들어서

아침을 먹으려 냉장고를 열어보니,

이런, 야채가 없다~

당근, 양파... 기본 채소는 있었지만 샐러드로 먹을만한 것이 없었다.

현금 4,800원을 들고 집근처 재래시장으로.

아침바람이 제법 찬 2월.
외투 주머니에 시린 손을 넣고 호주머니 속의 지폐를 손으로 쥐었다.

' 양상추를 사야지. '

양상추를 살 생각으로 도착한 아침 시장.
입구에 있는 사과, 딸기, 방울토마토를 보니 과일도 먹고 싶어졌다.

' 과일도 좀 사가야겠다. '

잘 가는 야채가게에 가니 양상추가 3천원, 상추가 1천원.

잠시 고민을 한다.

아삭한 식감 때문에 양상추가 먹고 싶었지만...
상추로 샐러드도 해먹고 덮밥도 해먹고 쌈도 싸먹으면 되니까~

오늘은 상추를 사는걸로.

그리고 바나나 한송이가 1,500원이니 과일로는 바나나를 사고,

4,800원에서 상추와 바나나 빼면 1,300원 남네??

야채가게를 둘러보니 새송이버섯이 800원.
이것도 사야겠다.

그럼 남는건 500원.
500원짜리 뭐 없나?? 없으면 그냥 가자.

검은 봉지 손가락에 끼우고 집에 다시 돌아와 차린 나의 주말 아침.

딸기쨈을 바르고 바나나를 올린 토스트를달콤하게 먹다가
짭짤하게 베이컨을 먹는다.

좀짜다고 느껴지면
상추를 찢어 만든 샐러드로 입을 개운하게 해준다.

부드러운 식감이 심심하다 싶으면
고소한 캐슈넛을 오독오독.

살 생각 없었는데 싸다고 산 새송이버섯이 오늘의 즐거움.
베이컨 구웠던 기름에구워줬더니 야외에서 먹는 바베큐 맛이었으니.

깔끔한 아메리카노를 홀짝이며 생각한다.

' 맛있어~~ ㅎㅎ '

오늘도 야모, 밥 잘 챙겨먹었습니다.



야모의 메모하는 레시피_주말 아침의 브런치

0. 브런치 구성 = 샐러드 + 토스트 + 베이컨 + 새송이버섯 구이 + 견과류 + 아메리카노

1. 샐러드 = 상추 + 건크랜베리 + 채썬 당근 + 드레싱

2. 토스트 = 식빵 + 딸기쨈 + 바나나

3. 베이컨 = 구운 뒤, 키친타월에 올려 기름기제거

4. 새송이버섯 = 베이컨 구운 팬에 기름을 살짝 닦아낸 뒤, 그 남는 기름에 구움 (간 필요없음)

5. 견과류 = 건크랜베리 + 캐슈넛



photographed & written by yamo
copyright ⓒ 2016. yamo. all rights reserved.

instagram

yamo.t

레시피와 관련된 상품더보기

등록일 : 2016-02-28 수정일 : 2016-03-21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댓글 0
파일첨부
만개 특가 상품
더보기
인기 신상 상품
더보기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