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55
상품목록
main thumb
EasyFusion집밥er

메밀의 푸석함 잡아 쫄깃한 전병 만드는 비법, 제철 메밀의 고소함은 그대로, 제철 깻잎의 향긋함은 덤

통메밀가루의 고소함과 부드러움은 장점이기도 하지만 거칠어서 잘 부쳐지지 않고 식감이 떨어지는 단점이 되기도 하죠. 그래서 쉬운듯 부치기 어려운 게 메밀 전병인데요, 단점은 극복하고 장점은 살리는 저만의 레시피를 소개해봅니다. 배고픈 밤 야식으로 만들었는데 막걸리가 땡겨서 혼났네요. ㅎㅎ
2인분 10분 이내 초급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전병 반죽을 만들기 전 깻잎을 먼저 손질합니다. 깨끗이 씻어 물기 털고 꼭지 잘라낸 다음 0.5cm 미만 두께로 채썰어놓습니다.

토핑은 쫑쫑썬 김치를 꽉 짜서 사용하시던가 간소고기를 볶아 사용하시거나 부추같은 다른 얇은 채소를 사용하셔도 좋아요.

반죽은 비율만 맞으면 똑같은 질감이 나옵니다. 밤에 남편이랑 둘이 먹을거라 조금만 만들었는데 1(메밀가루):1(전분가루):2(물)+소금약간 하면 되어요. 메밀가루의 푸석함을 잡는 데에 도움을 주기 위해 메밀가루만 100% 사용하는 식당에서는 익반죽을 한다고 하는데요 제 전병반죽엔 전분가루가 섞였기 때문에 뜨거운 물로 하시면 안돼요. 미지근하거나 따뜻한 물로 하시면 됩니다.
거품기로 저어주면서 섞어주시고
소금도 약간 넣어 저어놓습니다.
후라이팬이 다 달궈지기 전에 미지근 할 때 반죽을 부어서 후라이팬에 골고루 얇게 퍼지도록 해주어야 합니다. 제가 기름을 두르고도 해보고 안 두르고도 해봤는데 안 둘러도 되더라구요. 기름진 게 싫으시면 기름 안 두르고 부치셔도 되겠어요. 이 때 반죽 붓자마자 바로 썰어둔 깻잎을 골고루 얹어 놓아야 반죽에 깻잎이 스윽 들어가면서 반쯤 섞인 상태가 되고 뒤집으면 눌리면서 반죽에 붙어요.

중불

전병에 속재료를 넣어 둘둘 말아먹는 강원도식 전병을 만드실 경우에는 그냥 전병 반죽을 익혀서 뒤집은 다음에 고기, 김치, 당면등 속재료 얹고 둘둘 말면서 익히고 부치면 되세요.

전병 바닥에 뒤집개가 들어갈 정도로 익으면 뒤집어서 익혀놓습니다.

중불

잘 익었나 덜 익었나 뒤집어 보니 적당히 잘 익었어요.
메밀의 고소함은 그대로 있으면서 식감은 살짝 떡 같고 깻잎 향도 살아있어서 입안이 행복해지는 맛이에요.
초간장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의외로 포인트에요. 비율 맞춰서 간장1 식초1 볶은 통깨 1 넣고 부침개 푹 찍어서 깨를 묻혀서 씹어먹는 맛이 또 색다르답니다. 볶은 통깨 더 많이 넣으셔도 돼요.
팁-주의사항
1. 전병 반죽은 굽기 직전에 만들기
2. 중약불에 서서히 부치기
3. 초간장에 볶은통깨 왕창 넣기

등록일 : 2018-08-30 수정일 : 2018-08-30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EasyFusion집밥er

텍사스 시골아줌마의 집밥입니다. 저렴한 식재료로 한식 및 퓨전음식을 최대한 건강하고 쉽게 만들어보려 합니다.

요리 후기 2

pinkmom 2018-09-02 09:58:35

간단하고건강에 좋아요..맛도일품!! 

쉐프의 한마디2018-09-02 11:23:47

감샤합니다!! >. <

muffin 2018-09-21 12:13:40

냉장고에 메밀가루가 있다고 굳게 믿었는데 나중에 반죽하고나서 보니 녹두가루였어요 그래도 전분이 들어가서인지 깻잎이 들어가서인지 고소하고 맛나요 간식으로 먹어도 좋겠어요 다음엔 메밀가루로 해봐야겠어요 

쉐프의 한마디2018-09-21 20:50:59

녹두가루와 전분가루는 한번도 안해본 조합이네요. ㅎㅎ 그래도 맛있으셨다니 다행.. ^^

댓글 1
파일첨부
만개 특가 상품
더보기
인기 신상 상품
더보기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