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2,131
상품목록
main thumb
바겨사

인절미 토스트 집에서 간단하게 간식 만들기

요즘 요리 포스팅이 점점 성의가 없어지는 느낌이 드네요. 식재료가 딱히 없으니 할것도 없고 뭘 만들 의욕도 사라지고 그러네요. 마트가도 야채쪽은 비싸서 살것도 없고 라면, 과자, 빵만 사들고 오게 되니 올릴것이 없어요 ㅠ.ㅠ 오늘도 밍기적거리다가 인절미 토스트로 간식을 만들었어요.
2인분 10분 이내 초급
재료Ingredients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그제였나? 시댁들렸다가 온다더니 짝꿍 손에 떡봉지가 들려 있더라고요. 저녁이라서 안먹고 냉장고에 다 넣어놓았는데 어제는 송편이랑 무지개떡 같은거 먹고 오늘은 인절미를 꺼내봤는데 아직도 말랑하네요.
식빵에 연유를 쫙 뿌려줬어요. 버터를 녹여서 빵을 구울까도 생각해봤는데 재료도 빈약해서 그것을 커버하고자 그릴자국을 내는것이 좋을듯하더라고요. 인절미 토스트인데 견과류도 없고 재료가 3개뿐인지라 그냥 좀 있어보이고자.... 하하하
색을 보고 쑥인절미인가보다 했는데 안에 뭔가 있어서 반을 자르니 팥앙금이 있네요. 연유를 저렇게 발랐는데 팥앙금까지 와우~~~ 완전 살찔 각~~
연유 바른 식빵에 떡을 넣고 다른 식빵으로 덮어줬어요.
샌드위치 메이커 예열을 시킨 후에 빵떡(?)을 넣고 가열 시켜줍니다.
인절미 토스트가 뭐 별건가요? 이렇게 해서 먹음 되는거죠? 그러고 보니 올 여름에 설빙을 안갔네요. 참 많이 더웠는데.... 왜지??? 왜 안갔을꼬?
미숫가루도 없.... 우리집은 없는거 투성이네요. ㅋㅋㅋ 떡에 남아 있는 콩가루를 모았어요. ( 알뜰한건지 궁상인건지....^^;;; ) 체에 받쳐서 느낌있게(?) 뿌려줍니다.
아... 이게 느낌 있는건가? 뭐 어떤 느낌적인 느낌인지는 뿌린 이도 모르겠으나 인절미 토스트 완성~ 견과류가 있으면 위에 솔솔 뿌려서 드시면 되겠죠?
레시피와 관련된 상품더보기

등록일 : 2018-09-12 수정일 : 2018-09-13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바겨사

바겨사입니다. https://in.naver.com/pmj9475

댓글 0
파일첨부
만개 특가 상품
더보기
인기 신상 상품
더보기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