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591
상품목록
main thumb
봉틀맘

오이소박이

오이의 계절이 돌아왔어요. 이맘때 묵은 김치에 질릴 때잖아요. 오늘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오이소박이 담았답니다. 오이소박이는 담아서 바로 먹을 수도 있고 아삭하고 만들기도 쉽고 묵은 김치에 질렸을 때 딱이랍니다. 오이소박이 맛있게담그는법 알려드릴게요.
6인분 이상 2시간 이상 초급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우리는 많이 담아서 먹는 것보다는 바로 담아서 먹는 걸 좋아해서 오이 5개만 사용했어요. 이틀 정도 먹고 또 담아서 먹을 거거든요.
보통 오이소박이 만들 때 우리 집은 오이 열십자로 칼집을 두 개 넣어서 만드는데요. 오이가 너무 길어서 김치용기에 안 들어가서 그냥 잘라서 담았답니다.
오이가 길어서 4등분했는데요. 오이 길이에 맞게 3등분,혹은 4등분 해주면 된답니다.
열십자로 칼집 넣는데 밑에 1cm 정도는 남겨두세요. 안 그럼 다 잘라지거든요.
평소에는 소금에 절여서 사용하는데 오이 길이가 길어서 절이는 방법도 다르게 했어요. 물 2리터 끓인 다음 천일염 두수저 넣고 끓여줬어요. (우리 집은 좀 심심하게 먹는 편이라 천일염도 적게 넣어줬는데요. 한수저 더 넣어줘도 좋아요) 이번에는 끓인 소금물에 절여둘 거거든요.
소금이 다 녹았으면 오이 넣어주세요. 어차피 오이 절여 주는 거라 그냥 끓인 소금물에 넣어줬네요. 30분 정도 절여줬구요. 30분 지나서 건져내서 찬물에 헹군 뒤 물기 빼줬어요. 중간 사진이 사라졌어요.
부추와 양파 썰어서 준비했구요. 부추는 짧게 잘라서 넣어주는 게 좋더라구요. 색 내게 홍고추 준비해줘도 좋겠죠. 요리 선생님께서 당근은 비타민c를 없애니까 안 넣는 게 좋다고 하시네요.
고춧가루 5, 멸치액젓 2, 매실 2, 다진 마늘 1 [ 밥 수저 기준] 오이 5개 사용한 양이구요. 우리는 좀 심심하게 양념했어요. 입맛에 맞게 고춧가루나 액젓,매실양 늘려줘도 좋아요. 설탕 사용하는 것보다는 수분이 있는 단맛 내는 재료 넣어주는 게 촉촉하게 해주고 좋더라구요.
살살 버무려서 섞어주세요. 오이 절여지는 동안 준비해두면 숨이 더 죽고 수분이 나온답니다.
절여진 오이에 속 채워주면 끝. 아주 쉽죠.
오이 5개로 담아두면 이틀 정도는 먹을 수 있네요. 심심하게 담아서 밥 없이 먹어도 짜지 않아서 좋거든요. 하루 실온에 뒀다가 그 다음날 냉장고에 보관해서 차게 해놓고 드시면 아주 맛있어요.
전날 저녁에 만들어서 다음날 아침에 열어본 오이소박이. 담자마자 그새 몇 개 빼서 먹었어요.
이렇게 하루 실온에 두면 익어서 물이 나온답니다. 이제 냉장고에 넣어서 차게 먹으면 되겠죠.
아삭한 맛이 좋은 오이소박이. 담아서 바로 먹을 수 있는 김치라 좋아요.
짜지 않고 심심하게 담아서 밥 없이 막 먹어도 좋답니다. 묵은 김치에 질렸을 때 오이소박이 딱 좋죠. 오이소박이 담기도 쉽고 끓는 소금물에 데쳐서 무를 것 같죠. 전혀 아니랍니다. 아삭아삭한 맛은 그대로 하루 익혀서 먹으면 다른 반찬이 필요없다죠.

등록일 : 2016-05-25 수정일 : 2016-06-13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포토 리뷰 1
요리 후기 2

시미이 2020-05-07 16:38:19

오이소박이 처음으로 해봤어요 항상 친정에서 만들어주셨는데 이번에는 제가 처음으로 오이소박이 했어요 레시피대로 했어요 제일 좋아하는 최애반찬이에요  

hee 2017-09-19 19:38:40

짜지았고 건강한 맛이예요. 맛있어요~ 

댓글 0
파일첨부
만개 특가 상품
더보기
인기 신상 상품
더보기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