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71
main thumb
유현맘

두부감자채 탕수

두부를 이용해서 맛있는 간식 만들기에 도전. 두부를 으깨니 씹히는 맛이 덜할 것 같아서 감자와 당근은 채를 썰어서 넣어봤는데 고로케 처럼 재료를 모두 익히거나 다져서 넣는 것보다 씹히는 맛이 있어서 더 맛있더라구요.
4인분 60분 이내 초급
재료Ingredients
    [재료]
  • 두부 2모
  • 감자 1개
  • 당근 1/3개
  • 빵가루 2컵
  • 오이 1/2개
  • 계란 1개
  • 3컵
  • 기름 적당량
    [녹말물]
  • 녹말 3큰술
  • 약간
    [양념]
  • 칠리소스 1큰술
  • 간장 1큰술
  • 케찹 2큰술
  • 설탕 2큰술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소스를 먼저 준비할께용. 튀김요리는 바로바로 먹어야 맛이 있으니 튀겨내자 마자 소스를 붓기 위함이죵. 물 3컵에 간장 1큰술, 케찹 2큰술, 설탕 2큰술을 넣고 끓이다가 칠리소스1큰술을 넣은 후 녹말물(녹말3큰술,물약간)을 넣어주세요. 소스에 불을 끄고 적당한 크기로 어슷썰어서 준비한 오이를 넣어 주세요.
두부 2모를 꼭 짜내서 물기를 빼주세용.
감자 1개와 당근 1/3개를 채썰어 두부에 넣어주시고 계란도 1개 넣어주세요.
빵가루 2컵을 넣어주시고
찰기가 생겨서 재료가 잘뭉쳐지도록 반죽을 잘 치대주세용.
반죽을 손가락 길이만하게 길쭉길쭉 빚어주세용.
달궈진 기름에 반죽을 넣어서 노릇노릇 바삭바삭 하게 튀겨내주세요.
기름이 빠지도록 키친타올을 받쳐 그위에 올려주세용.
접시에 담고 소스를 그 위에 뿌려주면 완성. 두부감자채 탕수 완성입니당. 고로케 처럼 재료를 모두 익히거나 다져서 넣는 것보다 씹히는 맛이 있어서 더 맛있더라구요.

등록일 : 2008-07-12 수정일 : 2015-09-01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요리 후기 1

펠레일 2015-11-14 08:53:15

당근 오이가 없어서 단감으로 ㅋ 좋은 레시피 감사합니다 

댓글 26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