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29
main thumb
강철새잎

#전주콩나물국밥만들기 #콩나물황태해장국 #진한국물맛 #양념장만들기 #오징어가들어간 전주식 콩나물국밥!!!

전주여행에서 먹었던 왱이콩나물국밥을 따라한

황태육수를 내고 콩나물과 오징어가 들어간 전주식 콩나물국밥을 만들었습니다.
2인분 6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육수재료]
  • 황태대가리 1개
  • 황태채 1컵
  • 천연조미료 2큰술
  • 전복껍데기 1개
  • 새우대가리 2개
  • 파뿌리 2개
  • 청양고추 2개
  • 다진마늘 1큰술
  • 썬파 1/2컵
  • 새우젓 2큰술
  • 콩나물 1봉지
  • 썬오징어 1/3컵
  • 2공기
    [양념장재료]
  • 고춧가루 2큰술
  • 새우젓 1큰술
  • 다진마늘 1작은술
  • 새우젓국물 2큰술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육수부터 내어 줍니다. 다시팩에는 황태대가리와 전복껍질, 그리고 새우대가리, 천연조미료, 파뿌리를 넣어 주었고 국물에 황태포도 넣어서 끓여 줍니다. 센불에서 팔팔 끓이다가는 중불에서 은근하게 계속해서 끓여서 시원하고 진한 황태육수를 뽑아냅니다.
팔팔 끓을때에 콩나물을 넣고는 데쳐 줍니다. 끓은 육수이기 때문에 콩나물은 뚜껑을 열고 데쳐 주세요. 그래야 비린맛이 없이 콩나물을 데치실 수 있습니다. 데친 콩나물만 건져 낸 후에 찬물에 담궈 놓아 줍니다. 그래야 잔열로 더 익는 것을 막을 수 있고 아삭한 식감의 콩나물을 즐기실 수 있거든요.
다시팩만 건져내고는 황태는 그대로 둡니다. 진한 국물이 완성되었는데 여기에 다진마늘과 청양고추를 넣어 줍니다. 은근히 전주 콩나물국밥이 칼칼한 맛을 내어 주더라구요.
다시 육수가 끓는 동안에 양념장이자 다대기를 만들어 줍니다. 고춧가루에 새우젓, 그리고 새우젓국물, 다진마늘을 넣고는 잘 섞어 주세요. 그럼 간단한 다대기이자 콩나물국밥의 양념장은 완성입니다.
오징어는 소량만 사용할 것이거든요. 짜장면을 하면서 데친 오징어를 조금 남겨 놓았어요. 그 오징어를 손톱만하게 썰어서 준비합니다.
육수를 마무리할때가 된 것 같지요. 육수에 썬파를 넣어 주시고 간은 새우젓으로 해 줍니다. 너무 싱거우면 맛이 밍밍하기 때문에 육수는 간을 맞춰 주셔야 합니다. 새우젓으로 간을 맞춰 줍니다. 새우젓이 없으시다면 할 수 없이 액젓으로 맞춰 주세요.
대접에 밥을 담아 주고는 국물을 넣어서 밥알이 한톨 한톨 흩어지게 토렴을 시켜 줍니다. 국물을 넣어 주었다가 다시 빼내고 다시 국물을 넣어서 밥알에 육수의 맛이 베이도록 토렴을 시켜 줍니다. 토렴하면서 국물은 당연하 다시 원래 육수에 넣어 주시면 되고요. 그럼 쌀의 전분이 육수에 들어가면서 더욱 진하고 구수한 육수가 되기도 하지요. 그렇게 토렴한 밥에 황태건더기를 올려 주시고
데친 콩나물과 데친 오징어를 위에 올려 줍니다. 여기에 썬파를 듬뿍 올려주셔도 좋고요. 육수는 뜨거워야 하기 때문에 계속해서 불을 끄지 마시고 끓여 주세요. 청양고추를 미리 넣어서 국물자체를 매콤하게 해주었는데 지금 넣으셔도 괜찮습니다. 그리고 뜨거운 국물을 부어 줍니다.
진하고 뜨거운 황태육수를 가득 부어 주시면 자연스럽게 콩나물도 더 익게 되고요. 아삭함은 살아 있으면서요. 아마 파도 익겠지요. 청양고추도요~~~ 양념장을 넣어 주는 곳도 있는데 양념장을 따로 내어서 취향에 따라 넣게 담아 놓았습니다. 그리고 김치가 빠지면 정말 섭하죠!!! 김치와 함께 양념장까지 전주식 콩나물국밥 완성입니다.

등록일 : 2018-10-01 수정일 : 2018-10-02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강철새잎

집밥이 최고!!! 투박하지만 마음을 담은 집밥~~

댓글 0
파일첨부
추천 태그Recommend tag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