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381
상품목록
main thumb
강철새잎

#부추요리 #돼지고기요리 #부추돼지고기볶음만들기 #부추돼지고기볶음덮밥만들기

맛남의광장에서 인가요. 부추는 아니고 청경채였나..암튼

돼지고기다짐육을 이용해서는 덮밥과 비빔국수를 만들었던 기억이 났습니다.



부추가 많이 남아서는 돼지고기디짐육을 넣고

고추도 넣어 주고 주키니도 넣어 주고 양파도 넣어서는

간단하게 굴소스와 노두유로 간을 해서 만든

부추돼지고기볶음덮밥입니다.



노두유는 노추라고도 불리더라구요. 중국의 전통간장입니다.

우리나라의 국간장이자 재래간장의 맛은 짠맛이 강한 반면에 색은 노두유에 비해서 옅은 편입니다.

노두유는 색만 보면 대박으로 짤 것 같지만

짜지 않고 오히려 단맛이 많이 들어간 중국 전통의 간장입니다.



채소볶음이나 중국요리에 활용하시면 좋을 듯 싶어요.
6인분 이상 30분 이내 아무나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부추를 준비했습니다. 다듬어 준 후에 씻어서 물기를 빼 줍니다.
양파는 다져서 준비해 놓습니다.
부추도 역시나 양파와 비슷하게 잘게 썰어서 준비해 놓습니다.
주키니가 남아 있어서 단맛과 더불어서 부드러운 맛을 위해서 넣어 주려고 다져 주었습니다.
등심 다짐육입니다. 돼지고기이지요.
달궈진 팬에 기름 둘러 주시고 대파와 다진마늘, 다진생강, 거기에 홍고추, 청양고추를 넣어서 향을 내어 줍니다. 고추는 나중에 넣으셔도 됩니다. 하지만 너무 매울까봐 먼저 넣어서 기름에 향을 입혀 주었습니다.
잘 볶아서 향이 난다면 이제 돼지고기부터 넣어서 볶아 줍니다. 다짐육이기 때문에 뭉쳐지지 않도록 저어가면서 아니면 국자로 눌러가면서 뭉쳐지지 않도록 볶아 줍니다. 돼지고기가 회색빛이 될때까지 센불에서 볶아 주세요.
회색빛이 되면 소주나 맛술 조금 넣어 주시고 설탕도 조금 넣어서 잘 섞어가면서 볶아 줍니다.
설탕과 소주가 잘 섞였다면 노두유를 넣어서 볶아 줍니다. 그럼 불맛도 나고요. 향도 좋아 집니다. 물론 간도 맞춰 주기도 하고요.
이제 모든 재료들을 투하해서 같이 볶아 줍니다. 부추, 양파, 주키니입니다. 다들 비슷하게 익는 재료들이라서 같이 넣어 주고 볶아 주었습니다.
마지막 간은 굴소스로 해 줍니다. 굴소스 투하하고는 잘 섞어가면서 볶아 줍니다. 모두 다 다진 재료들이기 때문에 굳이 전분물을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약간의 야채에서 나오는 국물이 있어야 덮밥으로도 좋고 비빔국수로도 잘 비벼지기 때문이지요.
후추를 넣어 주고는 잘 섞어 준 후에 불을 꺼 줍니다. 지금까지 모두 센불에서 진행하였습니다. 마지막 참기름의 향을 좋아하신다면 참기름를 한바퀴 둘러 주셔도 됩니다. 참고로 저는 넣지 않았습니다.
덮밥으로 먹을 예정이니 완성접시에 밥을 반만 담아 줍니다.
위에 올려질 계란후라이도 준비했습니다.
밥이 올려진 반대쪽에 푸짐하게 부추돼지고기볶음을 담아 줍니다.
그 위에 계란후라이를 올려 주고 살짝 토핑으로 부추돼지고기볶음을 올려 보았습니다. 계란후라이를 올려서 먹는 부추돼지고기볶음덮밥 완성입나디 . 소면을 삶아서는 부추돼지고기볶음을 올리고 오이채를 올려서 비벼서 드셔도 맛있는 색다른 비빔국수를 드실 수 있지요.
레시피와 관련된 상품더보기

등록일 : 2020-10-26 수정일 : 2020-10-26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강철새잎

집밥이 최고!!! 투박하지만 마음을 담은 집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