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13,306
상품목록
main thumb
초이맘

엉터리김밥 하지만 부추를 넣어 더 맛있는 부추김밥

안녕하세요. 초이맘이예요~~^^


현미랑 검은 쌀 넣고 지은 밥으로
아무렇게 엉터리로 싼 김밥이에요. 하지만 맛은 있다는 ~
시간에 쫓기다 보니 이렇게라도 싸 두고 출근을 해야 맘이라도
편할 것 같아서 이렇게 김밥 쌓어요.
4인분 3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지난번에 김밥 재료로 만들어 놓은 우엉조림이에요.
미리 만들어 놓으니 김밥 싸기 참 편하고 좋네요.

김밥1개당, 우엉2개씩

부추는 살짝 데쳐서 맛소금 조금 넣어 조물조물 무쳐놓고요.
그리고 부추 데치기는 커피포트에 물을 끓여 붓고
젓가락으로 몇 번 저어주고 찬물에 씻어준 거예요.
부추는 잘 데쳐주어야 해요. 질겨질 수 있거든요.

부추1/2단, 맛소금 약간

소금약간만 넣고 짜지 않게 무쳐주었어요.

계란이 탱글 탱글 엄청 싱싱해요.

계란 3개

소금 조금 넣어 져어주고요.

맛소금약간

에~고 에~고 밉게 되어버린 계란
급하게 하려고 하니 예쁘게 되질 않았어요.
단무지는 통 단무지를 이렇게 썰어주었어요.

김밥1개당, 단무지 2개씩

맛살은 빈 봉지만 찍고 오늘 순 엉터리지요?!!
밥 2공기에 양념 - 참기름-맛소금- 통깨
밥도 현미랑 검은 쌀 넣고 밥 지은 것이지만
한번 소금과 통깨 뿌리고 한번 싸볼게요.
여기 밥에다 통깨를 뿌리는 이유는
밥에 양념이 골고루 섞였는지 알 수 있거든요.

밥2공기, 맛소금, 참기름

김은 거칠 거칠한 면을 위로 올라오게 펴 두었어요.

구운김 4장

밥을 한줌 올려서 골고루 얇게 펴주고
우엉- 단무지-계란 -맛살-우엉-단무지-계란 순으로
넣어주고 부추는 듬뿍 넣어서 둘둘 말라주었어요.

우엉-단무지-계란 -맛살-우엉-단무지-계란, 부추

김밥 위에 참기름을 발라주었어요.
비닐장갑을 끼고 비닐장갑에 참기름을 바르고
김밥 말아 놓은 것에 발라주었어요.
급한 일이 생겨서 갑자기 반찬도 할새없고
김밥 싸놓고 나가려고 바쁘게 싼 김밥이거든요.~
엉터리로 싼 김밥이지만 아이들이 정말 맛나게 먹었다고 하는 부추김밥이예요.

등록일 : 2016-10-13 수정일 : 2016-10-13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요리 후기 1

스테아 2023-01-31 14:32:25

저도 잡곡밥으로 말았어요^^ 부추부침개 해먹고도 부추가 남아 어떻게 처리할까 고민 중이었는데 시금치 대신 부추도 좋네요. ㅎㅎ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