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4
main thumb
중년아빠v

묘하게 중독성 있는 밥도둑 고추짜박이, 집밥백선생 백종원 레시피 따라하기

조연이던 고추가 밥도둑 주연으로 거듭 났습니다. 입맛 없을 때 밥에 물 말아 함께 먹으면 2공기 거뜬합니다.
4인분 30분 이내 초급
재료Ingredients
    [재료]
  • 꽈리고추 1줌
  • 청양고추 2개
  • 새우젓 2스푼
  • 대파 1대
  • 통마늘(또는 간 마늘) 4쪽(1스푼)
  • 들기름 2스푼
    [양념]
  • 액젓(생략 가능) 1/2스푼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꽈리고추 한 줌 (뚝배기 반정도 찰 정도)을 잘 씻어 줍니다.
고추는 잘게 자르면 끓이고 나면 흐물거려 형체가 없어지니 절반 정도만 잘라 주세요.
통마늘 4개 편으로 썰어 줍니다. 간 마늘 1스푼으로 대체해도 좋아요.
매콤하게 먹고 싶으면 청양고추 2개 썰어 주세요. (매운 맛 조절 필수)
대파 1대도 썰어 줍니다.
뚝배기에 재료를 모두 넣어 줍니다.
너무 짜지 않게 새우젓 건더기만 2스푼 넣어 주어요.
미리 받아 둔 쌀뜨물 조금 넣어 줍니다. 없으면 생수도 좋아요. 끓이면 야채에서 물이 나오니 국물이 재료 위로 나오지 않을 정도로만 부어 줍니다.
센불로 뽀글뽀글 끓여 줍니다.
액젓 1/2스푼 넣어 줍니다. 짜지 않게 조금만 넣어 주면 깊은 맛이 나요. 짜게 드시지 않는 분들은 액젓 생략해도 좋습니다. 한소끔 끓여 준 후 들기름 2스푼 넣어 줍니다.
고추짜박이 완성되었습니다. 들기름향이 고소하게 퍼집니다. 짭짤한 맛이 아닌 짠맛입니다. 그런데 묘하게 입맛이 당깁니다. 머릿속으로 "시골의 맛"이라는 말이 확 떠오르네요.
오랜만에 밥에 물 말아서 먹어 보았습니다. 그냥 밥 보다는 물 말은 밥을 추천합니다.
밥 한 큰술에 고추랑 새우젓 1~2개 올려 놓고 먹으니 꿀맛이네요. 저절로 밥맛이 도는 그런 맛입니다. 한공기 뚝딱하고 이번에는 국물에 밥을 비벼먹어 보았습니다. 새우젓과 들기름의 조화가 아주 큰 시너지를 내 주고 있어요. 각자 식성에 맞게 매운 맛과 짠 맛을 조절하여 만들면 입맛에 맞는 밥 도둑을 맛보실 수 있을겁니다.
팁-주의사항
청양고추의 매운 맛과 새우젓 액젓의 짠맛을 식성에 따라 잘 조절해 주세요.
양만 잘 조절하시면 맛있는 반찬이 됩니다.

등록일 : 2018-05-08 수정일 : 2018-05-08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중년아빠v

평범한 재료로 만드는 생활요리. 즐겁게 요리하기.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