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144
상품목록
main thumb
강철새잎

#마라요리 #마라룽샤밀키트 #마라룽샤만들기 #냉동민물가재요리 #술안주 #밥도둑

#마라요리 #마라룽샤밀키트 #마라룽샤만들기

#냉동민물가재요리 #민물가재꼬리

#술안주 #밥도둑







보통 우리가 접하는 마라요리에는 마라상궈, 마라탕, 마라룽사가 있는데



마라륭사는 민물가재를 마라소스에 넣고는 볶아낸 것으로

각종 해물과 야채를 넣은 것은 마라상궈.

탕으로 끓여낸 것은 마라탕이지요.



마라상궈와 마라탕은 밀키트로 나와 있죠. 아니면 소스만 파는 경우가 있고요.

전에 우연하게 발견한 것이 마라룽샤 밀키트가 있었는데,

그것은 중국식재료 전문으로 하는 몰에서 발견한 것이였죠.



그런데 우리나라 쇼핑몰에서도 마라룽샤 밀키트를 팔더라구요.

전에 구입했던 민물가재보다 훨씬 크고 튼실한 가재를 넣어서요.



그래서 고거 밀키트랑 중국식재료를 구입하면서 발견한

가재꼬리만 들어가져 있는 마라룽샤도 구입해서 푸짐하게 만든 마라룽샤입니다.

역시 마라는 맛있습니다. 끌리는 맛입니다. ^^
4인분 3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달궈진 팬에 썬파, 다진마늘을 넣고 볶아 줍니다.
마라룽샤 2가지를 섞어서 만드는 마라룽샤인데, 한가지는 냉동민물가재가 들어가져 있는 마라룽샤입니다. 그 민물가재는 익지 않은 것이라서 먼저 찬물에 씻어 주면서 해동시켜 주고 물기를 빼서 팬에 넣어 줍니다.
그것이 정석인데 저는 그냥 넣어 주었습니다. 해동시키고 그러면 물기가 많이 생기고 그 물기를 완전하게 제거하기엔 시간이 부족해서요.
두번째 마라룽샤는 민물가재의 꼬리만 자숙되어져서 나온 것입니다. 그래서 반쯤 민물가재가 익었을때에 넣어 주고는 같이 볶아 줍니다.
어느 정도 볶았다면 색감과 향을 위해서 샐러리를 넣어서 섞어가면서 같이 볶아 줍니다.
그리고 냉동모둠해물을 조금 넣어 줍니다. 시원한 맛과 씹는 식감을 위해서요.
그리고 두가지의 마라룽샤소스를 투하합니다. 냉동민물가재가 들어가져 있었던 마라룽샤 소스와 자숙된 민물가재꼬리로 구성된 마라룽샤소스를 투하합니다. 소스의 양은 둘다 180g입니다.
같이 잘 섞어가면서 볶아 줍니다. 민물가재가 붉은색이 돌때까지 볶아 주시면 다 완성입니다.
완전히 가재들이 선홍색을 띠면서 잘 익었습니다. 색감도 잘 나오고 향도 마라향이 물씬납니다. 이 상태 그대로 완성접시에 담아 주시면 그것이 마라룽샤입니다.
완성접시에 마라룽샤를 푸짐하게 담아 줍니다. 하나하나씩 위생장갑을 끼고 까서 먹는 재미가 있는 입술을 얼얼하게 만들지만 중독성이 있는 마라룽샤 완성입니다.

등록일 : 2022-08-12 수정일 : 2022-08-12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강철새잎

집밥이 최고!!! 투박하지만 마음을 담은 집밥~~

댓글 0
파일첨부
인기 신상 상품
더보기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