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59,578
상품목록
main thumb
밥심은국력

뚝딱 만드는 간편 잡채

주로 잔치 음식에 많이 쓰이는 잡채는 맛있지만, 일일이 기름에 볶는 과정 때문에 번거로워서 잘 안해 드시지요? 오늘 제가 그 고민을 말끔히 해결해 드리겠습니다. 정말정말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간편 잡채예요. 맛도 기름이 많이 들어가지 않아서 드셔보시면 훨씬 맛있다는 걸 알 수 있구요. 당면이 불지 않고 쫄깃하고 탱글탱글한 것이 아주 좋답니다. 드셔보시지 않았으면 말을 하지 마세요~~ 유행어처럼 한번 드셔보시면 그 맛에 반하실 겁니다. 잡채는 말그대로 모든 재료들을 채를 썰어 만든다고 해서 잡채랍니다. 그래서 당면이 들어가지 않아도 주재료에 따라서 콩나물잡채, 버섯 잡채 등처럼 이름이 정해지고요, 당면이 들어가면 당면 잡채가 되는 것이지요. 뭐니뭐니해도 당면이 들어간 잡채가 가장 맛있는 듯하고요. 지금부터 만들어 보겠습니다.
4인분 30분 이내 초급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당면을 준비하시구요. 일단 간편잡채는 말그대로 간편한 것이므로 삶지 않는답니다. 그래서 미지근한 물에 30분 정도 당면이 푹 잠기도록 물을 붓고 불려줍니다. 미지근한 물을 만드는 방법은 찬물에 전기포트로 끓는 물을 만들어서 섞어 준 뒤 온도로 미지근하게 맞춰주시 면 가장 편하고요. 미지근한 물이 여의치 않다면 그냥 찬물에 불려주세요.
전 오늘 느타리 버섯을 사용하는데, 표고 버섯 , 새송이 버섯 어떤 것도 괜찮고요. 고기를 넣어주셔도 됩니다. 느타리는 찬물에 재빨리 씻어서 가늘게 찢어 준 뒤에 한 웅큼씩 잡고 손으로 눌러서 물기를 제거해줍니다.
시금치는 찬물에 5분 정도 담가서 이물질이나 흙이 볼에 가라 앉게 한 후에 서너번 헹궈서 물기를 제거합니다. 그리고 뿌리 부분을 칼로 잘라내서 시금치가 가닥가닥 떨어지게 합니다.
당근 작은 거 한 개는 껍질을 벗겨서 채를 썰어주고, 홍피망 반 개는 반을 갈라서 하얀 심을 칼로 도려낸 후에 안쪽 부분으로 칼이 닿게 해서 채를 썰어줍니다. 그래야 칼이 미끄러지지 않는답니다. 맨들맨들한 쪽으로 칼질 을 하면 손을 다칠 수도 있답니다. 양파는 한 개를 채를 썰어줍니다. 어묵은 2개를 사용하는데, 반을 잘라서 겹쳐서 길이로 채썰어줍니다
당근, 홍피망, 양파, 시금치, 느타리 버섯, 어묵 등이 모두 손질되었습니다. 그외 고추를 채를 썰어 넣어도 되고, 부추를 넣어주어도 되고, 재료는 집에 있는 걸 최대한 사용하세요.
오늘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인 양념장입니다. 물 200ml에 간장 3큰술, 설탕 2와 2분의 1큰술, 소금 반큰술, 포도씨유 2큰술, 참기름 3큰술, 후추 약간을 넣어 재료들이 잘 섞이도록 저어줍니다. 특히 설탕이나 소금이 잘 녹도록 하세요.
재료 손질이 모두 끝났으니 본 요리만 하면 됩니다. 냄비에 불린 당면을 깔아줍니다. 세라믹 냄비를 강력추천합니다. 바닥에 음식재료들이 달라붙지도 않고 저수분 요리도 잘 되어서 하나쯤 소장하시면 정말 좋습니다. 제가 직접 써보고 하는 말입니다. 저희 남편도 그릇 많이 산다고 매일 뭐라고 하는데, 이 냄비는 정말 잘 샀다고 칭찬을 다 한답니다. 전 이 제품이 완전 신상은 아니라서 요즘은 더 디자인도 예쁜 세라믹 냄비들이 많이 나오니 예쁜 걸로 구입해보세요.
당면 위에 각종 채소들을 올려줍니다. 시금치는 되도록 제일 위에 올려주는 것이 좋습니다. 다른 재료보다 연하기도 하거니와 부피가 많아서 위에 올려주는 것이 좋구요. 또 나중에 시금치 숨이 죽는 걸 확인하면서 냄비 뚜껑을 열어주어야 한답니다.
양념장을 고루 끼얹어줍니다. 뚜껑을 닫고 3-5분 정도 중불에서 끓이다가 시금치 숨이 죽기 시작하면 약불로 줄여줍니다. 유리 뚜껑들은 음식이 잘 보여서 때로는 너무 좋지요.
시금치 숨이 죽으면 주걱 두 개를 이용하여 잘 섞어줍니다. 그래야 양념장이 고루 잘 배이기 때문입니다.
양념장이 하나도 국물처럼 남지 않아야 다 완성된 것이구요. 한가닥쯤 드셔보세요. 당면이 잘 익었나 확인해보고 간도 체크해보세요. 이 때 싱거우면 간장을 더 넣고 하시면 됩니다. 그런데, 간장은 3큰술이 딱 맞네요. 통깨를 넣어 완성하면 됩니다. 정말 간편하지 않나요? 기름 냄새 맡아가며 볶을 필요가 없답니다. 게다가 당면을 드셔보시면 불지 않고 정말 탱글탱글한 게 정말 맛있답니다. 계란 지단 올리면 더 예쁘지만, 간편 잡채이므로, 번거로운 과정은 생략하느라고 지단은 생략했습니다.

등록일 : 2015-12-28 수정일 : 2015-12-30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밥심은국력

http://jylhee0704.blog.me/

요리 후기 27

깜장콩 2018-02-07 07:31:16

양념비율이 제입에 딱이네요. 뭣보다 간단해서 그동안 번거로워 안했었던 잡채를 이젠 자주해먹을수있게되어 감사드려요~ 

쉐프의 한마디2018-02-07 17:43:06

감사합니다.~~~ 자주 해드세요^^

이혜일 2016-04-22 19:57:51

잡채 번거로워서 일년에 명절에만 했는데 요즘은 너무 자주 해먹고 널리 전파하고 있슴다 정보 감사합니다 

쉐프의 한마디2017-07-19 11:07:21

너무 쉽죠~~~ 감사합니다.^^

키키쩡이 2020-04-12 18:51:37

완전레시피짱이요~금방휘리릭만들기좋구요!저는 기본양념한돼지고기볶아서섞어줬어요~남편도맛있데요~간도딱좋네요! 

쉐프의 한마디2020-04-13 08:46:19

잘 만드셨어요.~~ 간편하고 좋지요.^^

댓글 2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