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818
main thumb
쿨캣

이색 땡초 참치 김밥

춥지도 덥지도 않은 쾌적하니 기분 좋은 날씨에 들로 산으로 피크닉 가기에 딱 그만인 계절 가을입니다. 가까운 공원으로 나들이를 가도 좋고~ 산으로 단풍놀이를 떠나도 좋고~ 이럴때 꼭 지참해야하는 필수 아이템이라면 뭐니뭐니해도 맛있는 도시락이랑 간식이겠지요. 근데 너무 거창하고 화려한 도시락을 준비할라치면 즐거운 나들이가 오히려 힘들고 부담으로 다가올 수도 있거든요. 오늘 소개할 레시피는 단촐한 재료로 손쉽고 간단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별미 땡초 참치 김밥이라 평소 입맛 없을 때 이용해도 좋고 도시락으로 이용해도 그만인 아이템이랍니다. 매콤한것을 즐기는 분들께 특히 강추~~!! 그럼 얼른 맛있는 별미 김밥을 한 번 만들어 볼까요.
1인분 30분 이내 초급
재료Ingredients
    [재료]
  • 청양고추 10개
  • 참치 통조림 1캔
  • 1공기
  • 달걀 1개
  • 들기름
  • 3장
    [밥 양념]
  • 들기름
  • 소금 약간
    [계란지단]
  • 소금 약간
  • 설탕 1꼬집
  • 청양고추
  • 참치액 2/3큰술
    [양념장]
  • 고추장 1큰술
  • 고춧가루 1/2큰술
  • 사이다 1큰술
  • 맛술 1/2큰술
  • 다진 마늘 1/2작은술
  • 설탕 1작은술
  • 참기름 1/2큰술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먼저 분량의 재료로 매콤한 양념장을 만들어 잠시 숙성시켜 주세요.
달걀에 소금 약간, 설탕 한꼬집을 넣고 곱게 풀어 달걀 지단을 부쳐주세요.
참치 통조림은 체에 밭쳐 국물을 따라내 대충 으깨고 청양고추는 씨와 함께 곱게 다지고 달걀 지단은 얇게 채를 썰어주세요.
다진 청양고추는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살짝 볶아 참치액 또는 멸치액젓을 약간 넣어 간을 해 얼른 식혀주세요. 재빨리 식히지 않으면 고추의 아삭한 식감도 죽고 선명한 파란색이 죽어버려 예쁘지 않거든요.
따끈한 밥에 들기름과 소금 약간을 넣고 밥알이 으깨지지 않게 조심스레 비벼주세요.
김은 전장을 그대로 이용하면 너무 크니까 반으로 나누거나 7:3 정도로 나누어 사용하시면 됩니다.
김위에 고소하게 들기름에 비빈 밥을 널찍하게 펼치고 달걀 지단, 참치, 볶은 청양고추, 양념장을 차례로 올린 후 돌돌 말아주세요.
이제 먹기 좋게 썰어주면 끝.

등록일 : 2015-10-23 수정일 : 2016-01-20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댓글 1
파일첨부
추천 태그Recommend tag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