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654
main thumb
마이드림

먹으면 먹을수록 아까운 나물비빔밥


오늘 저녁에는 명절에 먹고 남은 나물로 비빔밥을 해먹었어요.
우찌나 맛난쥐... ^________^
그냥 나물과 밥 따로 따로 먹는 것보다 백배나 더 맛있었지요.
역쉬~~ 대한민국 대표음식이라고 내세울만 하네요.^^
오죽하면 비행기 기내식에도 전주비빔밥이 제공되기도 했을까요?
여러가지 나물과 고추장의 궁합에 바로 비밀이 있는 것 같아요.




도라지와 고사리나물 데우고..
당근 한 개 채 썰어서 볶고,,
갈비찜 먹고 남은 거 살만 발라서 데우고...
약고추장 만들어서 올렸답니다.




고추장을 볶고 있으니.. 딸내미가 왜 볶냐고 하더라구요. ㅎ
비빔밥에는 약고추장이 들어가야 제 맛이라고 갈차줬지요~~ ^^




약고추장을 정식으로 만들려면 시간이 조금 걸리잖아요..
저는 바쁠 때.. 간단하게 만들어 올리고는 하는데요.
후라이팬에 식용유를 조금 두르고..
다진 마늘을 볶다가 고추장을 넣어 함께 볶으면 끝~
간단히 약식으로 만들어도.. 그냥 생고추장에 비비는 것보다 훨씬 맛나요.




먹고 남은 전도 하나 올려서.. 슥슥 비벼서는...




와구와구 먹으면... 꿀맛이 따로 엄써용~~
밥이 줄어드는게 너무 아까워하면서 먹었답니다..ㅎㅎ






오늘 아침에는.. 곰국에 떡국떡을 넣어 끓였지요..
냉장고에 넣어둘 공간이 없어 곰국을 매일매일 데워놓았더니..
완전 뽀샤시 우유빛이 되었어요. ㅎ




부드러운 떡과 함게 우윳빛 곰국과 함께 먹는 맛이란~
소고기 떡국과는 또 다른 맛이지요~~ ^^




어제 아침에 부랴부랴 싸준.. 딸내미 도시락~
서울에서 남자친구가 명절휴가를 맞아 딸내미를 만나러 내려왔지 모예요.
집에 있는 재료들로 후다닥 도시락을 만들어 들려보내 주었어요.




요건 벤치에 앉아 둘이서 먹다가 찍어온 사진이랍니다..ㅋㅋ
갈비찜에서 뜯어낸 살과 여러가지 야채재료 다져서 볶고..
계란소보로 만들어 깨소금 듬뿍 넣고..
소금간해서 돌돌 뭉쳐준 주먹밥이에요.

등록일 : 2009-01-30 수정일 : 2013-02-01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댓글 17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