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5
main thumb
동주

만들기 쉬운 반찬 파프리카 팽이버섯볶음 만드는 법

저는 혼자 자취하는 사람도 아니고 부모님과 같이 지내는데 오늘은 어떤 반찬을 만들어 먹을까 고민을 하면서 지냅니다.

제가 요리하는 것에 관심이 없었더라면 집에서 직접 맛있는 반찬을 만들어 먹지 않을 듯한데 저는 요리하는 것을 좋아하고 외식하는 것보다는 집에서 밥을 먹는 것을 좋아해서 시간 있는 날에는 집에서 반찬을 만들어 먹습니다.

"오늘은 어떤 반찬을 만들어 먹지?"라는 저와 같은 고민을 하는 사람이라면 공감할 텐데

매일 똑같은 반찬을 만들어 먹을 수는 없고 그렇다고 특별하게 생각나는 반찬은 없습니다.

그래서 어쩌다 한 번씩은 "아, 이 반찬 만들어 먹어야지!" 이 생각을 하지 않고 무작정 시장이나 마트에 가서 구경하면서 끌리는 재료를 구입하는데 오늘은 시장이 아닌 마트에서 파프리카와 팽이버섯에 끌렸습니다.

끌리는 이유는 단 한 가지, 저렴해서.

파프리카는 비쌀 때는 엄청 비싸서 구입해서 먹을 엄두조차 나지 않은데 오늘은 웬일인지 저렴한 가격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크기가 많이 크지 않아서 그런가, 그래도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했다는 것에 만족합니다.

팽이버섯은 한결같은 가격으로 3개 1,000원에 구입했습니다.

마트에서 구입한 파프리카와 팽이버섯으로 파프리카 팽이버섯볶음을 만들어 먹었는데 메인 반찬은 아니지만 밑반찬으로 제격입니다.

그럼, 파프리카 팽이버섯볶음 만드는 법 지금 바로 공개합니다.
4인분 3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재료]
  • 팽이버섯 3개
  • 노란 파프리카 1개
  • 주황 파프리카 1개
  • 빨간 파프리카 1개
  • 소금 약간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팽이버섯은 밑동을 썰어 버리고 손으로 먹기 좋은 크기로 뜯는다.
노란 파프리카, 주황 파프리카, 빨간 파프리카는 0.3cm 간격으로 썬다.
팬에 기름을 두르고 팽이버섯과 노란 파프리카, 주황 파프리카, 빨간 파프리카를 볶는다.
팽이버섯이 절반 정도 익으면 개인의 입맛에 따라 소금으로 간을 하고 익을 때까지 볶으면 파프리카 팽이버섯볶음 완성.
팁-주의사항
노란 파프리카, 주황 파프리카, 빨간 파프리카, 팽이버섯 외 특별하게 들어가는 재료가 없어서 재료를 준비하고 손질하는 시간이 많이 들지 않아 시간은 없는데 반찬을 만들어야 되는 경우에 파프리카 새송이버섯볶음을 만들면 좋습니다.
조리 과정도 너무 쉽기 때문에 평소에 반찬을 잘 만들지 못하는 사람들도 자신감을 가지고 당당하게 만들 수 있는 반찬입니다.
저는 소금으로 간을 했는데 소금 대신 굴소스로 간을 해도 좋습니다.
노란 파프리카, 주황 파프리카, 빨간 파프리카를 구하기 힘들거나 비싸서 구입하기 망설여지면 파프리카는 한 종류만 넣고 양파와 당근을 넣어 볶아도 됩니다.
이 레시피를 토대로 개인의 입맛에 따라 추가할 것은 추가하고 뺄 것은 빼서 만들면 맛있습니다.

등록일 : 2019-09-11 수정일 : 2019-09-11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댓글 2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