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61
main thumb
밥순이네

남도의 겨울철 별미 홍어애탕

홍어애탕은 전라도 토속 음식으로 홍어 내장등 뼈로 탕이나 국을 끓이는데 저는 삭힌 홍어를 못먹어서 싱싱한 채로 끓였어요.

싱싱한 홍어를 끓이니까 맛은 그냥 매운탕 같은데 냄새는 홍어의 특유한 냄새가 났습니다.
6인분 이상 30분 이내 초급
재료Ingredients
    [재료]
  • 홍어 애 400g
  • 보리나물 100g
  • 청고추 1개
  • 홍고추 1개씩
  • 대파 1대
    [양념]
  • 시판 된장 3T
  • 고추가루 3T
  • 간마늘 2T
  • 액젓 1T
  • 생강술 1T
  • 후추 1/2T
    [육수]
  • 다시마
  • 멸치
  • 건새우

동영상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먼저 똥을 뺀 멸치와 다시마,마른새우에 문 2L를 넣고 육수 끓입니다.
홍어 애는 잡뼈와 같이 2번만 씻고 물기 뺍니다.
고추,대파는 어슷 썰고 보리 나물은 깨끗이 씻어 물기 뺍니다.
육수가 끓으면 건더기 건져 내고 된장을 풀고 홍어애와 고추가루를 넣고 끓입니다.
싱싱한 홍어로 끓여도 홍어 냄새는 약간 나더라구요..하지만 먹을땐 하나도 안납니다.
홍어 냄새가 나고 끓으면 끓으면 거품을 걷어 주세요. 생각보다 많이 나오니 계속 걷어 주세요.
생강술과 액젓 넣어 간 맞춥니다.
어느정도 거품이 걷어 졌으면 보리를 넣어 끓입니다.
보리가 숨이 죽고 끓으면 대파와 고추 넣어 완성합니다.
팁-주의사항
홍어는 코를 톡 쏘는 맛이 별미지만 잘 못먹어서 싱싱하게 끓였어요.
싱싱한 홍어는 그냥 매운탕 같답니다.
홍어애와 보리순은 찰떡궁합이니 진짜 홍어애국이 드시고 싶다면
보리순을 구해 만들어 보세요.
어렵게만 생각했던 홍어애국을 육수만 내서 끓이면 너무 쉽고
보리순이 없다면 부추 넣어서 드세요.
보리순은 더 지나면 억세서 먹기가 힘드니 지금 도전해 보세요.
인터넷에서 홍어애는 다 팔고 삭힌 홍어애를 좋아하시면 실온에 하루 두었다 드시면 좋을것 같아요.

등록일 : 2019-01-24 수정일 : 2019-01-24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밥순이네

건강하게 살기위해 건강한 밥상을 만들다

댓글 2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