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60
main thumb
EasyFusion집밥er

북어채가 들어가 더 맛있는 무말랭이 고추잎 무침

가을에 나온 햇무로 무말랭이를 만들었어요. 고추잎과 함께 무치는 것은 일반적이지만 북어채나 반건조오징어를 함께 무치면 더 감칠맛이 있다고 해서 이번엔 북어채를 함께 무쳐봤더니 맛있네요~ 장아찌처럼 많이 만들어놓고 숙성시켜 먹으면 더 맛있어요!
6인분 이상 30분 이내 초급
재료Ingredients
    [주재료]
  • 무말랭이 300g
  • 말린고추잎 100g
  • 북어채 100g
    [양념장]
  • 다진마늘 2T
  • 멸치액젓 6T
  • 국간장(조선간장) 3T
  • 식초 2T
  • 청주/맛술 1T
  • 고추장 4T
  • 고추가루 2T
  • 꿀/물엿/조청 3T
  • 매실청 3T
  • 잔파/쪽파 4-5줄기 송송썬것
  • 깨소금(볶은통깨 간 것) 4T
  • 볶은 통깨 마무리로솔솔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무말랭이가 들어올 때가 지난 것 같은데 코빼기도 안 보여서 무 1박스를 사다가 반은 김치담고 반은 3일간에 걸쳐 이렇게 기계로 말랭이를 만들었어요.
무말랭이와 말린고추잎은 물에 불려야 하는 거 아시죠? 빨리 불리고 싶을 땐 물을 끓여서 찬물과 살짝 섞어 따뜻한 물에 불려주시면 금새 불어요. 전 뜨거운 정수기 물 뽑아서 10분 정도 불려주었어요.
무말랭이와 고추잎이 다 불었으면 깨끗한 물에 여러번 헹궈 맑은 물이 나올 때까지 씻은 뒤 손으로 꼭 짜서 담아놓고
북어채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 다음 물을 살짝 축여주기만 하세요. 북어채에 물이 너무 많이 있으면 꽉 짜도록 합니다.
양념장은 깨소금과 볶은통깨만 빼고 나머지를 모두 보울에 미리 섞어놓고 파도 송송 썰어놓습니다.
무말랭이, 고추잎, 북어채가 모두 들어갈만한 큰 보울(김치담을 때 쓰는 넙적한 대야? 같은 것)에 물기를 제거한 무말랭이, 고추잎, 북어채를 모두 담고
파 송송 썬 것과 깨소금을 뿌린 다음
만들어 둔 양념장을 쏟아붓고 손으로 꽉꽉 눌러가며 버무려주세요.
마지막으로 먹기 전에 통깨 한 번 더 뿌려주면 비주얼 나오죠? 무치고나서 바로 먹어도 되지만 며칠 냉장고에서 숙성시켰다가 먹으면 양념장과 북어채의 감칠맛이 배어들어 훨씬 더 맛있어요.
팁-주의사항
1. 무말랭이와 말린고추잎을 얼만큼 불려야 하는지 잘 모르실 경우에는 하나 건져서 씻은 뒤 드셔보시는 게 제일 정확해요. 집에서 갓불린 무말랭이는 파는 것보다 훨씬 금방 불어서 정수기 뜨거운 물에 불렸더니 금방 불더라구요. 좋아하는 식감도 다 다르고 이가 안 좋으신 분들은 너무 오독거리면 씹기 불편하니까 드셔보시고 결정하세요.
2. 양념장에 들어가는 식초와 청주는 혹시 있을지 모르는 무말랭이의 쿰쿰한 냄새를 잡고 감칠맛을 올려주기도 합니다. 혹시 매실청이 없어 물엿으로만 단맛을 내는 경우에는 식초의 양을 2T가량 늘려주어도 신맛이 튀지 않으니 걱정마세요.

등록일 : 2017-12-18 수정일 : 2017-12-18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EasyFusion집밥er

텍사스 시골사는 아줌마의 집밥입니다. 저렴한 식재료로 한식 및 퓨전음식을 최대한 쉽게 만들어보려 합니다. 새롭게 Keto diet 레시피를 올리기 시작했으니 도움되시길 바래요.

요리 후기 1

muffin 2019-03-01 09:57:35

요리이름 그대로 북어채가 들어가 더 감칠맛이 나요 사진엔 고춧잎과 깨소금이 빠지고 새빨갛지 않아서 비주얼이 별로이지만 맛있어서 자꾸 집어먹게 돼요 

쉐프의 한마디2019-03-01 12:03:58

삭아서 서로의 맛이 배면 더 맛나더라구요. 감사요~ ^^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