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17
main thumb
저녁노을

굴 떡국

겨울철 오도통하게 살을 오른 맛있는 굴을 떡국에 퐁당! 넣어 더욱 시원하게 끓인 굴 떡국입니다. 멸치육수로 국물을 우린데다 굴을 넣어 더욱 깔끔하고 담백해요. 거기에 쫄깃쫄깃한 떡국떡과 노오란 달걀지단, 고소한 김을 함께 섞어 먹으면 그야말로 꿀맛이랍니다.
4인분 60분 이내 중급
재료Ingredients
    [재료]
  • 멸치육수 3컵
  • 가래떡 300g
  • 달걀 1개
  • 1장
  • 100g
  • 대파 약간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멸치, 양파, 대파, 다시마를 넣고 육수를 내준다.
달걀은 흰자 노른자 구분하여 지단을 부쳐둔다.
대파, 김도 구워 내 잘게 잘라둔다.
굴도 삶아 고명으로 준비한다.
떡은 물에 담갔다가 육수가 끓어 오르면 끓여준 후 굴 고명을 먼저 올려준다.
굴과 지단과 김가루를 올려 완성한다.
팁-주의사항
떡국은 설 명절을 대표하는 음식으로, 예로부터 설은 천지 만물이 새로 시작되는 날인만큼 엄숙하고 청결해야 한다는 뜻으로 깨끗한 흰떡을 끓여 먹은 데서 유래되었고, 또 이 날 먹는 떡국은 '첨세병'이라고 해서 나이를 한 살씩 더 먹는다는 뜻을 지니고 있기도 합니다. '동국세시기'에는 떡국을 '백탕' 혹은 '병탕'이라 적고 있는데, 즉, 겉모양이 희다고 하여 '백탕'이라 했으며, 떡을 넣고 끓인 탕이라 하여 '병탕'이라 했다고 나와 있습니다.
[떡국의 흰 떡의 의미]
흰색은 '아무것도 없다'는 의미로 시작을 뜻하기도 합니다. 또한 묵은 때를 씻고 흰색처럼 깨끗해지자는 뜻도 있습니다. 조선조 서울의 풍속을 소개한 '열양세시기'에는 흰떡을 '좋은 멥쌀을 빻아 채로 곱게 친 흰가루를 쪄서 안반에 놓고 자루달린 떡메로 쳐서 길게 만든 가래떡을 엽전 모양만하게 썰어 육수물에 끓인 음식' 이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가래떡을 길게 뽑아 동그랗게 써는 이유]
떡국에 사용하는 긴 가래떡은 가래떡을 뽑을 때 떡을 쭉쭉 길게 뽑듯이 재산도 그만큼 많이 늘어나고 무병장수 하라는 의미가 있다고 합니다.
가래떡을 동그랗게 써는 것은 엽전처럼 생긴 떡국을 먹으면서, 맞이하는 새해에도 돈이 잘 들어와 풍족해지기를 바라는 조상들의 마음에서 비롯된 것인데 이후 모양을 내기 위해 어슷하게 썰게 되었습니다. 개성에서 유래한 조랭이 떡국 역시 누에고치 모양의 조랭이가 재물과 풍년을 가져온다고 하여, 새해에도 집안에 재물이 넘쳐나길 기원하는 마음에서 먹었다고 합니다.

등록일 : 2016-01-02 수정일 : 2016-01-19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저녁노을

내 발밑에 떨어진 행복줍기, 가족을 위한 정성담은 집밥, 초보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요리를 담고 있습니다.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