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29
main thumb
퍼기

해물 수제비와 홍합탕


반찬도 하기 싫고 밥먹기도 싫증날때

간단하게 먹을수 있는 별미 수제비

해물 수제비를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요즘 호박이 비싼 관계로

싼 해물 골라서 시원한 해물 수제비를 만들어 봤다

재래시장에서 홍합을 왕따시 무더기 한바구니에

2000원 어치 사들고 와서

아주 질리도록 실컷 먹었다








:::재료:::

육수재료-물2300ml ,멸치10마리,다시마1장(사방7센치)

밀가루 반죽 두줌 정도,홍합20개,낙지2마리

감자2개,쪽파4개,당근1/3개


다진마늘1큰술,소금,후춧가루 적당량

-------------------------------------------------------------------------------

해물 수제비 만들기

1 .냄비에 분량의 육수 재료를 모두 넣고 끓으면 다시마는 건져낸다.

2 .육수 끓이는 동안 밀가루 반죽을 만들어 놓는다.

(만두나 칼국수 반죽보다는 훨씬 질게 쭉쭉 늘어날 정도로 반죽한다.)

3 .감자는 반으로 자른 후 1센치 두께의 반달 모양으로 썰어

1의 육수에 넣고 끓이다가 어느정도 익으면 손질한 홍합을 넣고 끓인다.

4 .홍합 입이 열리면 밀가루 반죽을 최대한 얇게 펴서 뜯어 넣은 다음

다진마늘과 소금을 넣어 간을 맞춘다.






5 .감자와 밀가루 반죽이 다 익으면

채썬 당근,쪽파,낙지,후춧가루를 넣고

2~3분 정도 더 끓인 후 불에서 내린다.





시원한 국물이 일품인 해물 수제비

낙지는 먹기 직전에 먹기 좋은 크기로 가위로 잘라내기~

작은 낙지라 꼭 쭈꾸미같이 보이네

지금 제철인 쭈꾸미로 대신해도 좋다

쫄깃한 수제비도 건져먹고

폭~~잘익은 감자도 먹고

쫄깃한 낙지와 홍합살도


요것저것 건져먹는 재미가 쏠쏠~~~




수제비엔 싱싱하게 갓 무쳐낸 겉절이가 좋지만

없음 있는 대로~~

적당히 익은 열무김치와

잘익은 김장김치와 곁들이기





수제비엔 역시 폭~익은 감자가 맛나

옛날 할머니 스타일에 구수한 멸치육수로

감자와 호박만 넣고 끓인 수제비를 더 좋아한다

이런 토속적인 음식은 뭐든 오리지날이 맛나

고추장 훌훌 풀어서

섞어 먹어도 넘넘 맛나지





한입샷

개운한 열무김치 척~~올려 먹고




2000원 주고 산 홍합이

수제비에 듬뿍 넣고도

한냄비에 홍합탕 끓여 넣고도

또 남았다

아주 뽕빨나게 먹을수 있는 차칸 가격에 홍합



홍합탕 끓이기는 완젼 초간단

냄비에 넉넉히 물넣고

대파1개, 다시마 한조각 넣고

끓으면 다시마 건져내고

홍합 넣고 다진마늘 넣고 홍합입이 열릴때 까지 끓이면 땡~~

홍합자체에 소금간이 있어서

마지막에 간을 보고 입맛에 맞게

소금간으로 조절하셈



등록일 : 2008-04-10 수정일 : 2008-04-10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요리 후기 1

올리브잎사귀 2017-01-20 15:57:35

홍합을 하나하나 다듬고 수세미로 닦는게 수고스러웠지만 울 집남자랑 같이 손질해서 오래 걸리진 않았답니다 저는 당근과 감자를 갈아서 수제비 반죽을 하였답니다 수제비는 가끔 해먹는데 홍합수제비는 첨이네요~ 감사히 잘보고 만들었답니다 이제 설겆이 할일만 남았네요 국물맛이 끝내줘요~~ 

댓글 14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