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619
main thumb
문성실

끝까지 먹을때까지 아삭함이 살아있는 오이소박이

먹을때마다 아작아작 물도 많고, 시원한 소리까지 나서 점점 줄어드는 것이 아까울 정도의 맛 오이소박이랍니다.
6인분 이상 2시간 이상 중급
재료Ingredients
    [재료]
  • 조선오이 8개
    [절임물]
  • 8컵
  • 굵은 소금 4큰술
    [밀가루풀]
  • 1.5컵
  • 1.5컵
  • 밀가루 1.5큰술
    [양념]
  • 부추 자른 것 8줌(200g)
  • 양파 1/4개
  • 멸치액젓 8큰술
  • 새우젓 2큰술
  • 고춧가루 7큰술
  • 다진 마늘 2큰술
  • 다진 생강 0.3큰술
  • 설탕 2큰술
  • 소금 적당량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오이는 굵은 소금으로 겉에 오돌도돌한 부분을 살살 문질러 씻어주고.
오이 한 개를 4등분 정도 하고 끝부분 1cm 정도를 놔두고 열십자로 칼집을 내어 주기.
절임물 재료인 물 8컵, 굵은 소금 4큰술을 냄비에 넣고 팔팔 끓여서 뜨거울때 오이에 부어주기.
뜨거운 물을 확 들이부은 모습이예요. 뜨거울때 소금물을 부어도 절대 오이가 익지 않아요. 이렇게 절이면 오이가 나중에 물러지는 것을 방지할 수 있어요. 아삭함의 비밀은 바로 뜨거운 소금물 들이붓기.
오이가 절여지는 동안 물 1컵+2분의 1컵, 밀가루 1.5큰술을 잘 섞어서 멍울 없이 풀고 뭉근하게 끓여서 풀을 쑤도록 합니다.
끓인 밀가루풀이 완전히 식으면 거기에 씻어서 부추 자른 것 8줌-200g, 양파 잘게 썬 것 4분의 1개 분량, 멸치액젓 8큰술, 새우젓 2큰술, 고춧가루 7큰술, 다진 마늘 2큰술, 다진 생강 0.3큰술, 설탕 2큰술을 넣어줍니다.
골고루 재빨리 부추의 풋내가 나지 않게 섞어 오이소박에 안을 채워줄 속을 만들어 주고.
약 1시간 가량 절인 오이는 체에 밭쳐 물기를 쪼옥 빼주고.
만들어 놓은 속을 넉넉하게 채워 넣어주기. 물기를 뺀 오이를 칼집을 낸 열십자 안쪽에 소를 적당히 안분해서 넣어주시면 되지요.
작업하게 좋으라고 커다란 볼에서.
다 담근 오이소박이는 차곡차곡 김치통에 가지런히 담아 하루(24시간)정도, 또는 그 이상이나 이하 입맛에 맞게 익혀서 냉장고나 김치 냉장고에 넣고 드시면 끝. 저는 따로 소금을 더 넣지는 않았는데요. 좀 짭잘하게 오래 드시겠다고 하시는 분들은 위에 윗소금 살짝 뿌려 주셔도 좋아요. 살짝만.
팁-주의사항
김치에 왜 풀을 쑤어 넣는냐고들 많이 물어 보시는데 김치를 담글때 양념이 찰지게 재료들이 잘 엉겨붙고 양념들이 잘 조화를 이루라고 넣는것이랍니다. 또 풀은 탄수화물이기 때문에 녹말의 당화작용이 김치의 맛을 더욱 살려주는 역활을 한답니다. 보통 찹쌀풀도 많이 쓰고, 밀가루풀이나 일반 멥쌀풀, 감자풀까지 다양하게 쓰시는데요. 꼭 어떤 풀을 써야 한다. 그런 법칙은 없어요. 보통 입맛들 다라서 쓰시는듯 한데, 저는 밀가루 풀을 주로 쑤어 쓰는 편이예요.

등록일 : 2008-06-19 수정일 : 2017-05-26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요리 후기 7

Yun Mikyoung-Hyejun 2017-09-15 13:18:10

김치를 담을때 항상 양념이 모자르거나 남거나 하는데 오이 양과 양념양이 딱 맞아서 너무 좋습니다. 간도 맞는듯 하구요. 어젯밤에 담가서 어떨런지 모르겠네요. 감사합니다. 성공하면 이렇게 쭈욱 담궈 먹어야겠어요. 

Love4u 2019-05-19 20:49:08

세번째 담아먹는데 너무 맛있어서 식구들이 자꾸만 해달라고 해서 웃어야할지 울어야할지 ^^ 

shiori 2016-04-28 11:43:19

오이소박이 만들때 마다 이 레시피예요. 김치냉장고 없는 우리집에 양이 딱 맞아요. 맛도 있고요!! 감사해요. 

댓글 116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