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287
main thumb
마이드림

주말 마이드림네 식단과 두유 마요네즈 만들기



주말은 잘 보내셨나요?
저는 토요일과 일요일 내내...골골~했답니다.
등이 어찌나~~ 아픈지...ㅜ.ㅜ
맛사지기로 두드리고, 파스도 붙이고...진통제도 먹고,,
토요일과 일요일 낮 모두 다 쿨쿨~~ 잠으로 때웠네요.
햇빛은 화창하고.. 요리사진을 찍어야 한다는 생각은 가득했지만
몸이 따라주지 않았어요. ㅜ.ㅜ


이번 주말에.. 마이드림이 주방에서 만든 것들 보여드릴께요.
사진은 허접 그 자체이지만...ㅋ~
그래도 올려보려고 합니다.. ^^*




토요일 아침에 출근하기 전에 후다닥 끓여본 된장찌개랍니다.
저는요.... 된장찌개를 끓일 때마다.. 느낍니다.
확실히~~ 두부를 넣지 않는게 국물이 훨씬 더 맛있다는...ㅋ~
여러 번 느낀 거에요..아마도 두부가 된장찌개의 맛난 국물을 다 흡수해버리는 듯~ ㅎㅎ

진한 멸치육수에 쌈배추와 양파, 감자를 넣고 끓이다 채소가 다 익으면
된장을 풀고~~ 청양고추와 대파로 마무리했어요.
확실히~~ 감자는 된장국물을 구수하게 해주는 맛이 있고요.
배추는... 국물을 달큰하게 해줍니다... 건강에 좋은 채소를 끓인 채소스프, 거기에 된장까지~
된장찌개를 항시 먹으면.. 건강에 분명히 좋을 거에요~

멸치육수를 진하게 내시구요.. 감자랑 채소를 듬뿍 넣으시고,,
국물 대비 된장을 적당히 잘 풀어넣으셔서 입맛에 맞게 간을 잘 조절하시공~
청양고추와 대파도 꼭 넣어주세요.^^





토요일 퇴근 후... 오후 늦게 김치를 담구었답니다..

김치는 숨이 죽을 정도로.. 너무 짜지 않게 절이고~
무채는 굵직하게 썰고~~

멸치육수, 까나리액젓, 다진 마늘과 다진 생강, 쪽파, 고춧가루..
이게 양념의 전부입니다.

고춧가루가 태양초로 질이 좋아야하고,
까나리 액젓이 맛있어야 하고..
그리고 무엇보다도 김치를 담글 때..
쪽파를 듬뿍 넣어야 김치맛이 좋아집니다.
물론.. 배추가 달큰하니 맛있어야 합니다.. 당근이겠지요?? ㅎㅎ

절일 때, 배추가 주글주글 할 정도로 너무 오래 절이면..
배추의 단물이 다 빠져나와 김치가 맛이 없게 익어요.
짜지 않게 절여야 액젓도 많이 넣어 맛있게 담글 수 있어요.^^

배추를 씻어서 물기를 빼는 동안 속재료를 미리 만들어두어야..
무채 등에서 물이 나와 양념이 촉촉해져서 나중에 바르기가 수월해요..
배추속양념은 미리 만들어 1~2시간 정도 숙성시키는게 좋답니다...

여러번 만들어보고 경험한 내용들이에요~~
김치를 담그는 자세한 방법은 아래를 클릭하세요.

http://blog.naver.com/wine59/30011628378






포기가 커서인지..4포기를 담았는데도 두 통이 나왔어요.^^
김치만 잔뜩 있음.. 언제나 마음이 든든하지요~





저녁에는 짬뽕을 만들었어요.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다진 마늘과, 고춧가루를 살짝 볶아.. 고추기름을 내고..
여기에 멸치육수를 붓고, 당근과 양파, 쌈배추를 넣어 팔팔 끓이다가~~





오징어, 홍합, 새우살, 바지락과 시금치를 넣어 살짝만 끓여주면 됩니다.
고추장과 고춧가루를 입맛에 맞게 넣고... 국간장과 소금으로 간을 맞추고
마지막에 대파와 후춧가루로 마무리 합니다.





감자칼국수면을 삶아서...맛나게 잘 먹었네요.^^
집에서 만든 짬뽕~~
야채와 해물이 듬뿍 들어있어서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아요.^^





일요일에 만든 모카모닝빵이에요..
반죽을.. 반죽기에서 완성하고~





1차발효까지 끝냈어요..





벤치타임을 갖고... 30g씩 소분한 반죽 위에 모카비스켓재료를 올려서~~
2차발효에 들어갔지요..





아긍~~ 잠시 졸다보니... 과발효가 되어버렸지 모예요? ㅋㅋ
할 수 없이.. 구웠더니.. 푹 퍼진 모카모닝빵이 되어버렸어요. ㅎ~





이렇게 두 박스를 포장해서~~ 고마운 분들께 보내려고 포장했답니다.
모카쵸코칩쿠키는 냉동실에 반죽해두었던 것을 굽고..
냉동실에 있던 버터.. 모두 다 꺼내서 메이플 모카머핀도 만들었답니다..





저녁에는...두부조림을 만들고~~





오징어와 청양고추, 부추.. 그리고 검은콩 두유를 넣어 부추전도 지졌어요.





요건 두유 마요네즈랍니다...
지난번에 만들어 냉장고에 넣어두었던 건데요.
처음에 만들 땐.. 묽더니, 냉장고안에서 걸쭉하게 변했더라구요.





맛살과 호두분태, 파래가루와 두유마요네즈를 섞어 간단 샐러드도 만들었구요.





이렇게 저녁상을 차려냈답니다...





맛있게도 얌냠~ ㅎㅎ





저녁을 먹고나서.. 일주일동안 먹을 멸치육수를 냈답니다..
밤새 식혀서 병에 담아 냉장고에 넣어두면 후다닥 찌개를 끓이기가 수월하답니다.
저는 언제나 이 멸치육수가 있어야 마음이 든든해요~ ㅎ
날마다 국이나 찌개를 끓여야하니까요~

육수재료는 다시 멸치, 건새우, 다시마 정도만 넣고 끓이고 있어요.
다시멸치는 전자렌지에 잠시 돌려 말리고.. 건새우는 가루를 털어내고..
다시마는 젖은 행주로 닦아서.. 넣고 끓이다 다시마는 먼저 건져내고..푹 끓여냅니다.





일주일 동안.. 저의 점심, 호박고구마도 직화오븐에서 구워냈어요.
냉장고에 넣어두고 하루에 한 개씩~~ 점심식사로 먹고 있지요.

고구마는 항암식품이고, 베타카로틴과 식이섬유, 비타민 C가 많아서
하루에 한개씩 먹으면 보약이 따로 없답니다...^^*

고구마를 씻어서 직화오븐에 올려두고 1시간 정도 약한 불에서 구우면 되지요.
고구마의 양에 따라 1시간 반 정도 걸리기도 한답니다...
군고구마의 비결은? 약한 불에서 오래오래~~ 구워야 합니다.





두유 마요네즈 만드는 방법이에요.

두유 100cc, 식용유 100cc, 레몬즙 1큰술, 땅콩분태 2큰술
소금 0.5작은술, 설탕 1작은술







길쭉한 컵에 식용유와 두유, 레몬즙과 소금, 설탕을 넣고..
도깨비방망이를 깊숙히 넣어 잠시.. 아랫쪽에서 돌려줍니다.
마요네즈를 만들 땐 폭(지름)이 좁고 길이가 긴 컵에서 만들어야 잘 만들어집니다.





그러면.. 식용유와 두유가 섞이면서.. 마요네즈가 만들어지기 시작해요..





마요네즈가 걸쭉해지면.. 땅콩분태를 넣어 잠시만 더 갈아주면됩니다.
땅콩을 넣으면.. 마요네즈가 고소해집니다.^^





마요네즈는 조금씩만 만들어 금방 소비하는게 좋아요.^^





요렇게 미니도시락 반찬통에 두 개 나오네요.
처음엔 묽은듯 싶다가도...나중에 냉장고 안에서 걸쭉해집니다.
새콤, 달콤, 고소한 두유땅콩마요네즈...여러가지 샐러드에 활용해보세요. ^^*



등록일 : 2009-04-12 수정일 : 2013-02-04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댓글 32
파일첨부
추천 태그Recommend tag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