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3
main thumb
ji4mom

케찹 없이 하는 쏘야/초간단 문어 소세지 야채 볶음

자극적이지 않고 재료 본연의 맛을 즐기는 편이라 평소에도 소스를 많이 사용하지 않는 편이예요.

소세지를 물에 데쳐 짠맛과 첨가물을 제거하면 나오는 담백함이 좋고,

기름과 열이 더해지면 달아지는 채소의 맛이 좋고

조리법이 단조로워 즐겨 해먹는 요리예요.

더 많은 요리 레시피를 알고 싶으시다면 ji4mom.info 를 참고하세요~
4인분 30분 이내 초급
재료Ingredients
    [재료]
  • 비엔나 소세지 1봉(360g)
  • 노랑 파프리카 1/2개
  • 빨강 파프리카 1/2개
  • 양파 1/2개
  • 시금치 1주먹
  • 포도씨 오일 1TS
  • 소금 2/3TS
  • 후추 조금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양파, 빨강-노랑 파프리카를 채쳐주세요.
소금을 넣은 끓는 물에 시금치를 아주 짧은 시간에 데쳐주세요.

충분한 양의 물을 준비해주세요.
끓는 물에 시금치를 담근 후 빠른 시간 안에 데쳐내야 영양손실이 덜 해요.

비엔나 소세지는 반으로 자르고 칼집을 3줄 내주세요.
그리고 삶을 물을 불 위에 올려주세요.
달군 팬에 포도씨 오일과 함께 양파, 빨강-노랑 파프리카를 센 불에 아주 빨리 살짝 볶아주세요.
소금 2/3 스푼과 후추 조금으로 간을 맞춰주세요.

센 불

너무 오래 볶으면 식감이 말캉하고 물이 생겨 맛과 모양도 나빠져요.

데쳐 놓은 시금치를 섞고 볶아주세요.

중불

시금치는 이미 데친 것으로 다른 채소들을 볶고 간을 맞춘 후 마지막에 섞어 온기만 더해 주면 돼요.

물이 끓으면 손질해 둔 비엔나 소세지를 넣고 삶으세요.
소세지에 낸 칼집이 점점 벌어져 마치 문어처럼 모양이 변해요.

뜨거운 물에 소세지 안에 있던 첨가물과 짠맛이 빠져나가 아이들이 먹기에 안전해요.

불을 끄고
물기를 뺀 문어 모양의 소세지를 볶아 둔 채소와 섞어주세요.

채소에 이미 간을 해두었기 때문에 따로 간을 더 할 필요가 없어요~

취향에 따라 참기름을 더 하시거나 케찹에 찍어드시면 좋아요.

검정깨로 문어의 눈을 만들어 디테일을 살려보았어요^^

팁-주의사항
* 소세지를 물에 데치면 첨가물과 짠맛이 빠져 담백해져요.
* 파프리카는 기름에 볶으면 영양도 높아지고 맛도 더 달아져요.

등록일 : 2018-02-24 수정일 : 2018-12-14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ji4mom

화학적이지 않은, 건강한 자연의 맛을 추구하는 ji4mom입니다~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