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13,524
상품목록
main thumb
맛짱

♪ 여름 입 맛을 제대로 잡아주는, 새콤달콤 아삭한 노각생채


맛짱은 더위에 참으로 약합니다.

완전 물에 빠졌다 나온 생쥐맹키롬... 고렇게 맥이 없답니다.

그렇게 더운데다가.. 때 마침 찾아 온 목감기로 몇일를 고생.. 약을 안먹고 나으려고 버티다가

도저히 못 참아 스스로 병원에 다녀왔다는 전설이..^^;;

그 동안에 맛짱의 근황이 그랬답니다.

기침은 컹컹 개 짖는 듯한 소리를 하고, ?도 안걸린다는 감기로 몇일 고생을 하였답니다.

원래 잘 아프지 않는 체질이것만, 이상스래 작년 겨울, 올해 감기에 맥을 추리지 못하네요.



몇 일 약을 먹었더니.. 입 맛이 씁쓸한것이.. 영 별로였답니다.

시장에 갔더니... 노각이 눈에 들어오는것이.. 아~! 이거면 입 맛이 날것 같다는 느낌이..ㅎㅎ

오래전에 먹던 친정엄마의 손 맛이 들어간 노각생채가 생각나.....

맛짱의 다리처럼 튼실한 노각을 한 개 구입하여 냉장고에 넣었다가..

저녁을 먹기전.. 시원한 노각을 꺼내어 바로 .. 양념을하여

오랜만에 밥 한그릇을 뚝딱 먹었답니다.^^

그리하여 오늘에 맛있는 반찬은.. 여름이 제 철로 .. 제 맛이 나는 노각(늙은오이)!

더운 날 시원하게 먹을 수 있는 새콤달콤 노각생채 랍니다.

◈ 여름 입 맛을 제대로 잡아주는, 새콤달콤 아삭한 노각생채 ◈



[재 료] 노각1개( 씨 빼고 1300그램정도), 굵은소금 1숟가락

[무침장] 고추장 2~3숟가락, 고추가루 1~2숟가락반, 매실청 2~ 3숟가락, 올리고당 1숟가락,

3배식초 1숟가락, 다진마늘 1차스푼, 다진파, 깨소금

** 단 맛과 신 맛은 개인의 기호에 따라 위에 양념을 가감하여 맞추면 됩니다.

위에 노각생채는 적당히 새콤달콤한 맛이랍니다.

노각은 오이보다 수분이 많아 양념을 하면 국물이 많이 생김으로..

무치기전에 노각을 시원하게 넣어두엇다가..

먹기전에 양념을 넣어 무쳐 먹는것이 좋답니다.


노각은 감자깎는 칼(필러)을 이용하여 껍질을 벗긴후에 반으로 갈라 수저를 이용하여

속을 긁어내고 , 엎어서 반달모양으로 0.3~0.5센치 두께로 썰어 굵은 소금으로 .

20~30분정도 절여준다



무침장은 미리 만들어 놓은 뒤에 노각이 소금에 절여지면.. 어느정도 숨이 죽는데..

이 때.. 면주머니에 넣고 물기를 짜고 무침장을 넣어 조물조물 무쳐준다.



마무리로 파와 깨를 넣어 줍니다.

아웅~, 맛짱이 무쳤으면서도..무쳐진 노각생채를 보니..

우선은 빨간 고추장 양념이 시각을 자극하네요...^^



맛을보니.. ㅎㅎ

새콤달콤, 아드득 소리가 나는것이

예전에 어머니가 무쳐주던 노각생채 맛이 제대로 나는 듯 합니다.

바로 지은 밥에 노각생채를 올려 밥 한그릇을 뚝딱 먹었답니다.

역시 입 맛이 없을때는 새콤달콤하고 신선한 생채가 제격인 듯 합니다.



양념을 하고 시간이 지나면.. 이렇게 양념국물이 생기기 시작을 합니다.

노각생채와 양념국물을 넣어 밥을 비벼 먹거나,

소면을 삶아서 노각생채를 넉넉히 넣고 비벼 먹어도 아주 맛있답니다.



울 님들 입 맛은 .. 괜찮으시지요?

이제 막 시작하는 더위에.. 항상 건강 조심하시고,

건강 한 여름이 되시길 바랍니다. ^^

등록일 : 2008-07-17 수정일 : 2015-07-28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댓글 56
파일첨부
만개 특가 상품
더보기
인기 신상 상품
더보기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