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034
main thumb
낭랑새댁

우리집 시~~원한 국물이 일품 된장미역국

ㅎㅎ 정말 오랜만에 포스팅하네요...ㅋㅋ 추석때 시댁하고 친정갔다와서푸욱 놀다가..왠지.. 연휴때는 컴퓨터에 손이 잘 안가더라구요~~ >.<

명절에 친정/시댁에서 아주 맛난거 듬뿍듬뿍 먹고 얻어와서 냉장고가 지금 배부르다고 노래부르고 있어요 ㅋㅋㅋ 오늘 올리는 국은 명절에 먹은 기름진 음식을 정화시켜줄만한 깔끔하고 몸에 좋은 국이에요~ㅎㅎ 미역을 넣은 된장국이랍니다~~

고기를 많이 먹어서..고기미역국은 잘 안먹혀서.. 된장국에 넣었더니.. 만들기도 정말 간단한데..

맛이 기가막혀요..ㅎㅎ 시원하고 개운하고..된장의 구수함이 너무 맛있더라구요.

남편도 밥한그릇 다 말아서 한그릇 뚝딱..!! 

저는 유부초밥하고 먹었는데..살짝 미소된장국 같은 느낌인데 더 진하고 깊은 맛이더라구요~

기름진 명절음식에 지친 위를 쉬게해주세요~ㅎㅎ 피도 정화해주고~!! 굿입니다아~~

 

미역 한줌, 두부 반모, 멸치육수(다시멸치, 다시마), 된장, 마늘, 새우가루, 표고버섯가루

다시멸치와 다시마를 넣고 멸치육수를 만들어주세요~

미역이 좋아서 그냥 물에 해도 되지만.. 조금 더 깊은맛을 위해서 멸치육수를 사용해요~



요게바로..해녀가 직접따는 자연산 돌미역이에요..ㅋㅋㅋㅋ

주문했더니 이런 사이즈로 3묶음이 와서 친정하나 시댁하나..저희 하나 먹어요~ㅋㅋ


정말 향도 좋고~ 맛도 좋고..>.< 


이 미역은 그냥 해풍에 말린거라..물에 3분? 정도만 담궈놓으면 바로 다 풀려요~~

잘게 썰어서 불려줍니다~~ 살짝 미소된장국 느낌으로 만들거라서.. 잘게 조금만 불려줘요..ㅋ

하지만.. 조금인줄 알았던 미역은..역시나 많네요..ㅋㅋ 


얇게 저민 마늘도 준비..


두부도 한입크기로 썰어서 준비해요.


육수에 된장을 풀어줍니다~~

간장을 조금 넣고 싶으시면..된장 양을 줄이시고~ 집집마다 된장 짠맛이 다르니~ 적당히 넣어주세요.


시원하게 새우가루도 조금 넣어줍니다~~


이건 표고버섯가루에요~ㅎㅎ 이건 거의 모든 국요리에 넣고있어요~ ㅎㅎ


마늘도 넣고 한소큼 바글바글 끓여주세요.


한번 후루룩 끓고나면 깨끗이 헹군 미역을 넣어주세요~


두부도 넣고 한번 더 바글바글 끓여주시면 되요~

끓이면 끓일수록 더 맛있는 미역국입니다아~!! >.<
 

너무 간단하면서도 영양도 최고..맛도 너무 좋은 미역국이에요~






 

알록달록 야채들을 넣어서 유부초밥 만들어서 먹었더니..ㅋ

정말 궁합이 완전 짝짝~!! 최고..ㅋㅋㅋ 




 

정말..살짝 미소된장 느낌에.. 우리나라 된장국 느낌이 섞였네요..ㅋㅋ

저도 반신반의하면서 끓여본거지만.. 생각보다 너무 맛있어서 놀랬어요..~~

의외로 해장하기에도 좋을 것 같구요..ㅋ 왠지 이렇게 먹고나니 몸이 깨끗해지는 느낌이랄까..ㅎㅎ 

깔끔하게 먹고싶을 때 드셔보세요~ ^ㅡ^

   

 ◀ 더 많은 요리가 있어요~ 놀러오세요 환영환영합니다아~!! ^ㅡ^

등록일 : 2013-09-23 수정일 : 2013-09-23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댓글 1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