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571
main thumb
캐서린!!

봄똥 겉절이

봄동 겉절이만 담다가 봄동 속이 너무 꼬씨리 하길래

물김치를 살짝 담구어 보내요~

무우는 나박하게 잘라 주시고 배추 대신 봄동속으로 준비 ~


 

있는 재료로만 담구다 보니 미나리가 없어 고추를 송송 썰어 두었답니다

무우 한개와 봄동 적당량을 나박하게 잘라 소금을 살짝 뿌려 두셔요~


 

전 야채 육수가 미리 준비되어 있어 그러썹지만 없으신 분들은

맹물이나 다시마 우린물을 쓰셔도 되요~


 

야채 육수는 황태와 양파 파뿌리 표고 다시마와 그외에 자투리 야채를 넣고

끓여둔 물입니다. 거기에 소금으로 간을 하시고

고춧가루 다진마늘 배 즙 반컵을 넣고 색감이 우러나게 체에 걸러 주셔요~

간이 약가 쎄다 싶어야 익고 나서 간이 딱 하고 떨어져요~


 

살짝 절인 배추와 무우는 잘 씩어 물기 제거 하시고 당근 이나 색을 낼수 있는 야채를 썰어서

같이 섞은 다음 만들어둔 김칫 국물을 부어 밖에서 하루 익힌후 냉장고에 넣어두시면

시원하면서 개운한 나박 김치를 드실수 있어요~~

 


 


 

봄동 된장국

요건 두말이 필요 없어요

 


 


 


 

싱싱한 봄동~~파릇 파릇하니 봄 냄새가 절로 나지요

야채 육수에 황태포를 작당이 넣어 한번 끓여 주셔요

거기에 봄동을 살짝 넣고 끓여 주시기만하면 끝

거기에 다싯물 낼떄 쓴 표고 버섯을 잘라 넣어주시면 더 맛나지요

바글 바글 끓을때 매운 고춧나 풋고추를 송송 썰어 넣어 주시기만 하면

봄동 된장국 끝

 


 


 


 

봄동 겉절이


 

요거 지금아니면 드시기 힘든지라 부지런히 담구어 드시와요

묵음 김장 김치만 먹다가 이 녀석 맛을 보면

입맛이 확~돈답니다~~


 


 


 


 

우선 봄동을 정리한 다음 깨끗하게 한번 씻어 물기가 조금 있을때

소금을 살짝살짝 뿌려주세요~~


 


 


 


 

절이는 사이 양념장을 만들어 볼까요

보통 배추 한포기에 액젓 4스픈을 기준으로 만들었을떄 김치맛이 젤 좋지만

요런 겉절이는 가늠이 어려우시죠


 

전 게세마리 액젓 6스픈으로 만들었지만 양에 따라

까나리 액젓을 쓰실려면 4~5스픈이적당하지 싶어요

거기에 다진 마늘 두스픈에 찹쌀 풀 2스픈 ,고춧가루가 한컵정도 들어갔나봐요~

거기에 전 레몬효소를 1/4컵 부었지만 없으신 님들은 올리고당이나 요리엿을 조금만 넣어주세요


 

이때 단맛대용으로 매실액이나 홍시 등을 넣으시는 분들도 많으니 참고하셔요

겉절이라 단맛이 조금 나는게 훨씬 맛있네요


 

그리고 간을 보셔요

김치 양념은 조금 짠게 좋지만 요건 겉절이인지라


 

무치자 마자 바로 먹을꺼니 짜면 안되겠지요


 


 


 

봄동 겉절이에~~~부추 한주먹 과 양파 1/4개 색색의 고추나 파프리카 잘라서~~



이제 살짝 버무려 볼까요?



요렇게 맛들면서 맛볼때가 제일 맛나지요~~

 


 


통깨만 솔솔 뿌려주시면~~된답니다~

등록일 : 2012-03-12 수정일 : 2012-03-12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요리 후기 1

항상처음처럼 2016-01-23 18:38:37

레시피 참고해서 따라해봤어요~ 요리당 대신 매실 엑기스를 대신 사용했는데 나름 맛있어요 ~ 

댓글 1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