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24
main thumb
노란장미

[설 명절음식] - 돼지고기를 얹은 녹두빈대떡 - 딸에게#


돼지고기를 얹은 녹두빈대떡

이북사람들은 명절때 꼭 해먹는 메뉴예요~

예전엔 ~

마당에 장작불피워서

엄청 많이 부쳐서

손님들 나눠주고 했지만~

요즈음엔 먹을 만큼만

조금씩 한답니다.

녹두는 타갠것(반으로 잘라놓은 것)을 사서

물에 한번 씻은 후

물에 담구어 충분히 불린다.

두손으로 비벼서 껍질을 벗긴다.

그물을 버리지 말고~

다시 비비고를 여러번해서

껍질을 없앤다

꼭~ 꼭!!!!!

조리로 일어서 돌멩이를 없앤다

돌이 많으니 그냥하면 큰일!!!!!!

믹서에 물과함께 녹두를 넣고

곱게 간다~

엄지 검지로 문질러 봐서 알갱이가 안 느껴질 정도로~

물의 양은 조금 묽다 할 정도로~

실력이 좋은 사람은 묽게해도 부칠 수 있지만

실력이 조금 부족한 사람은 조금 되게~

빈대떡에 꼭 들어가야하는 재료는 숙주~

데쳐서 찬물로 헹구어서

꼭~ 짜서 송송 썬다

맛있게 익은 김장김치도 속을 털어내고 송송썰고~

간 돼지고기,간 소고기~

파도 넉넉히 송송 썰고~

갈아놓은 녹두에 넣고 섞는다~

마늘과 소금,후추,통깨,참기름으로 간해요~

원래는 이 속들을 미리 섞어서 넣는데~

오늘은 그냥 넣었어요~

매콤한걸 좋아하면~

고추가루를 넣으세요~

친정에서는 고추가루를 넣었어요

김치가 이북식이라 빨갛지가 않거든요~

속이 너무 적어도 맛이 없어요~

거의 반 정도라고 할까요?

녹두를 담은 그릇도 ~ 젓는 국자도 금속은 피해주세요~

금속이 닿으면~ 금방 삭아버리거든요

처음 부칠 땐~

기름을 아주 넉넉히 부어야 실패하지 않아요~

원하는 크기로 부치세요~

저는 손바닥 싸이즈 정도로~

삼겹살을 한점 얹어요~

씹는 맛이 좋다고

남편이 특별히 부탁해서....

예전엔~

돼지기름으로 많이 부쳤거든요~

기름덩어리를 팬에 올려놓고 ~

훨씬더 고소하답니다

요즈음에야~ 건강생각하느라

포도씨유, 올리브유 많이 쓰지만....

자주 뒤집지 말고~

한쪽면이 노릇 노릇 해지면

뒤집어요~

녹두만 들어가서

잘 못하면 찢어져요~

워낙 어려서부터 빈대떡을 부쳐서

이제는 도사급이 되었지요~~~~

노릇 노릇하고 뜨뜻한 빈대떡~

제일 먼저 부친것은

팬에서 찢어서 먹어봐야되요~

간을 봐야하니깐요~

김치에 따라 간이 달라지니깐요~

채반에 따로 따로 놓았다가

한김 식으면 겹쳐도 되요~

식구들이 식성이 다 달라~

저는 부치면서 먹고~

남편은 식은 후에 먹고~

각자 식성대로 먹어요~

나중에 얹은 돼지고기가 덜 익을 까봐

미리 익힌다음에 얹었어요~

우리집에선

보통 초간장에 찍어 먹어요~

요즈음~

파는 빈대떡집에 가면~

양파를 썰어서 초간장에 고추가루넣어서 나오더라고요~

사과장아찌 담근 간장에

양파,고추가루넣어서 찍어 먹어요~

슴슴하게 부쳐서

맛있는 초간장 찍어서

입에 한입 넣으면

음~ 맛있다~

몇장을 먹었는 지 몰라요~

밥도 안 먹고 이것만 먹는 다니깐요~

요즈음엔 아무때나

먹고 싶으면 해먹을 수 있는 메뉴지만

저 어렸을 때 만 해도

명절때나 어르신 생신때만 맛볼 수 있던

특별한 메뉴였지요~

녹두빈대떡 -http://blog.naver.com/mimi030630/100034439491도 참고하세요

등록일 : 2010-02-10 수정일 : 2010-02-10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댓글 2
파일첨부
추천 태그Recommend tag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