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77
main thumb
강철새잎

#간편가정식 #수미네반찬 #실치미나리달걀말이만들기 #미나리달걀말이 #실치달걀말이 #실치요리

실치를 아시나요?

실치는 베도라치의 치어로 멸치와는 다른 물고기??? 생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뱅어포가 실치라고도 알고 있지만 사실 실치는 뱅어가 아닙니다.

뱅어는 다른 어종이지요. 뱅어는 실치보다는 길이가 짧은 편입니다.

실치는 꽤 긴편이기도 하지요. 물론 뱅어에 비해서요.

그런데 이 실치포가 지금은 뱅어포라고 불리우기도 한다고 합니다. 제대로된 표현은 아니겠네요.

뱅어는 사실상 잘 잡히지 않는다고 합니다. 여러가지 이유에서 인데

그래서 이 실치를 이용해서 포를 만들었는데 그것이 뱅어포가 된 것이 아닌가 싶어요.

이 실치는 보통 현지에서는 실치회로 즐기고 실치회무침도 있고

실치튀김도 있지요 ^^ 저는 이 실치를 이용해서

간단하게 향긋하게 미나리를 넣고 만든 실치미나리달걀말이를 했지요 ㅎㅎㅎ
2인분 5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재료]
  • 미나리(잎부분) 1컵
  • 실치 1/2컵
  • 달걀 3개
  • 소금 1작은술
  • 식용유 2큰술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미나리를 잎부분만 사용합니다. 줄기부분은 무침이나 볶음에 사용하시면 되고요.
냉동상태였던 실치는 자연 해동을 시켜 주신 후에 한번 깨끗하게 차거운 물에 씻어서 물기를 빼 줍니다. 이것을 다 쓸 것은 아니고요. 반은 실치콩나물국과 함께 사용하려고요. 반만 사용했습니다.
실치와 미나리 그리고 달걀을 깨뜨려서 넣어서 잘 풀어 줍니다. 왜 이렇게 달걀이 많이 들어갔냐라고 하신다면 저는 세집살림을 해야하기 때문에 이만큼 해 놓아야 가능합니다.
간은 새우젓으로 해 줍니다. 달걀말이도 수미네반찬에서처럼 새우젓으로 해주시면 감칠맛이 살아 나거든요.
이제 국자를 이용해서 한국자씩 덜어서 달걀말이를 만들어 줍니다. 한번 부쳐낸 달걀을 말아 주고 또 한국자 부어주고 이렇게 세번정도 반복해서 부쳐 주시면 두툼한 실치미나리달걀말이를 하실 수 있지요. 다 말아졌다면 가로세로를 골고루 익혀 주면서 모양을 완성시켜 주시면 됩니다.
직사각형의 네모란 모양의 달걀말이를 다 만들었습니다. 좀더 예쁜 모양으로 만들고 싶으시다면 김밥말이를 하실때에 사용하는 틀에 넣고는 모양을 뜨거울때에 만들어 주시면 더욱 예쁜 모양이 나올 수 있겠지요.
실치미나리달걀말이를 써실때에는 수미네반찬에서처럼 내용을 잘 보이도록 비스듬하게 썰어 주시면 되겠지요.
완성 그릇에 차곡차곡 담아서 내 놓으면 수미네반찬 우리수산물요리 실치미나리달걀말이 완성입니다.

등록일 : 2019-06-06 수정일 : 2019-06-06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강철새잎

집밥이 최고!!! 투박하지만 마음을 담은 집밥~~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