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243
main thumb
맛짱

♪ 아주쉬운 미니삼각김밥과 밥새우주먹밥


토요일 오후에 울아이 뜬금없이..엄마 김밥이 먹고싶어..응?? 웬김밥??

몰라 엄마가 싸 준 김밥..^^ 살짝 귀찮은생각에..출출하면 떡국 끓여줄까??

아님, 만두국? 아니.. 하면서 고개를 살래살래..-..-

ㅋ 오로지 김밥이랍니다..ㅎ

그럼 잇는재료로만 만든다..하고는 아이와 함께 냉장고에 있는 밥새우를 꺼내

김밥을 닮은 주먹밥을 만들어 주었어요.



하고야.. 증말 잘 먹데요.. 조금 이른 저녁이였는데..하도 맛잇게 먹길래..

저도 옆에서 그래..이게 저녁이다 하면서 먹었답니다.

◈ 김밥이라고 불리고 싶은, 밥새우로 만든 주먹밥 ◈



밥은 고실고실 지어 놓거나, 찬밥은 렌지에 따뜻하게 데워주세요.

밥새우는 아주 작은 새우예요. 다 자란 새우도 이렇게 작답니다.

팬에 기름을 조금만 두루고 약한 불에서 볶다가, 간장 약간, 설탕 약간을 넣어 골고루 섞어줍니다.

(밥새우 2분의1컵에 간장 1수~1수저반, 설탕 2분의1수저, 깨소금)

마무리는 깨소금으로 하면 되고, 검은깨를 넣어도 되요.^^

복을대는 너무 오래 볶으면 새우ㄹㅢ 빛깔이 너무 진한 갈색으로 변하니,

너무 세지 않은 불에서 적당히 볶아주세요.



따뜻한 밥에 소금과 참기름을 넣어 비벼준뒤에 밥새우를 넣어 섞어 줍니다.

주먹밥 사이에 들어가는 것은 집엣는 짱아치나 반찬을 잘게 잘라 준비하면 되요.

김치를 잘게 다져 넣거나 참치를 넣어도 아이들이 좋아 한답니다.

저는 우엉조림, 단무지, 햄, 그리고.. 먹다남은 오징어 튀김을 준비했어요.



항균 위생장갑을 끼고 랩을 적당히 자른후에 ,

먹기 좋은 크기로 잡아 가운데 반찬을 적당히 넣은 후에 뭉쳐 줍니다.



딱 한 입 크기예요.

주먹밥의 크기는 개인의 기호에 맞게 조절하시면 됩니다.



다른 한가지는 김밥에 넣어 노란무와 어제 남은 오징어 튀김을 넣어 삼각모양으로 싸주고,

내친김에..깨 누드김밥은 햄, 치즈,단무지를 넣어 싸 주었답니다.

김밥소에 들어가는 재료는 달걀이나, 짱아치, 나물류를 넣고 싸도 맛있어요.

그대신 주의 할 점은 밥을 너무 질지 않아야 하고,

밥을 비빌대 간을 잘 맞추면 된답니다.

정식 김밥처럼 이것저것 다 갖추어서 만들지는 않았지만..

아이가 먹으면서 ..짱,짱~!! ^^;; 하네요..



간단한 도시락으로도 괜찮을것 같아요.



튀김과 단무지의 맛이 잘어울리는 미니 삼각김밥과..ㅎㅎ

김밥이라 불리고 싶은 주먹밥!



급하게 도시락을 싸야 할 때 만들어 보세요.

영양과 맛이 만점이예요~^

등록일 : 2008-03-14 수정일 : 2015-07-28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댓글 84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