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292
main thumb
카푸치노

전통 디저트 율란

오늘은 한국전통디저트로 좋은 율란 소개합니다~ 재료도 착하고 만들기도 쉽고 디저트로 아주 좋답니다~ 율란은 황해도 안악지방에서 즐겨 먹던 향토음식이다. 본래는 황률, 즉 말린 밤을 가루 내어 꿀로 반죽을 해서 다시 밤의 형태로 빚은 것인데, 요즘은 날밤을 이용해서 많이 만들고 있다. 향기로운 계피향과 밤의 맛, 거기에 덧붙여 고소한 잣의 맛이 어우러진 율란을 만들기 위해서는 좋은 밤이 필요하다. 주재료인 밤을 고를 때는 들어보아 무겁고 껍질에 윤기가 흐르고 크고 흠집이 없는 햇밤을 골라서 사용한다. 1913년 《조선요리제법》에는 황률이나 흑생률을 이용한 조리법이 다음과 같이 소개되고 있다. “황률이나 흑생률을 삶아서 껍질을 벗기고 절구에 찧어서 어레미에 걸러 가지고 계피 가루와 꿀을 치고 반죽하여 도토리만큼씩 둥글게 만들어서 잣가루를 묻히나니라 . 또 삶은 밤을 으깨서 곱게 만든 후에 우유와 버터를 넣고 잘 섞어서 율란같이 만들어도 매우 좋으니라.” 율란은 열매나 뿌리식물을 익혀 꿀에 졸인 숙실과의 일종이며, 조과의 형태를 띤다. 율란의 ‘란(卵)’은 열매를 익힌 뒤 으깨어 설탕이나 꿀에 조려 다시 원재료의 모양대로 빚은 것으로 율란, 조란, 생강란 등이 이에 속한다. [백과사전 참고] 한입에 쏘옥쏘옥~~ 고소하고 담백한 율란 만나보세요~~
초급
재료Ingredients
    [재료]
  • 10개
  • 2큰술
  • 계피가루 약간
  • 통깨 약간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군밤을 잘 으깨어 체에 내려주신후에 계피가루,꿀을 넣어 섞어주세요
작은 밤톨 크키만큼씩 떼어 한쪽을 넓게 삼각형처럼 만든다음 모나지 않게 둥글게 하여 밤과 비슷하게 만들어주세요 꿀을 바른후에 통깨를 나무젓가락으로 곱게 묻혀주세요~ 통깨대신 잣가루나 계피가루를 입히셔도 좋아요 군밤이 없을경우 일반밤을 푹 삶아 찬물에 담갔다가 건진후에 겉껍질과 보늬를 벗겨 절구에 찧은 다음,체에 내려주세요 찧은밤에 꿀,설탕,소금,계피가루를 넣어 질지 않게 섞어주세요

등록일 : 2013-09-10 수정일 : 2013-09-10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카푸치노

카푸치노의달콤스토리 쿠킹스토리

댓글 3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