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하고픈 다양한 요리 이야기를 남겨주세요.

시니마리아

1일 전 요리톡

5
15
사랑가득밥상 (냉파의진실)감자양송이브로콜리스프&마늘빵&다 갖춘 야매 프리타타 희안해~있을건 다 있는 냉장고 일상으로 돌아오는 화요일... 그래도 아침은 먹어야지. 냉동실에 있던 빵들 그리고 자잘히 남아 있던 야채 늘 있는 계란 먹다 남은 휴게소 알감자 브로콜리 그냥 주면 절대 손을 대지 않는 우리 막둥이.. 할수 있는건 다해 보자 하는 심정으로 뭘 할지 정하지 않고 일단 나열부터~ ✔빵은 그냥 버터보단 마늘빵을 좋아하니 마늘 토스트와 마늘빵 바게트로~ 무염버터와 아주 잘게 다진 마늘 조금 올리브유 마늘가루 파슬리 이용했어요. 단걸 안 좋아해 첨가하지 않았지만 넣으심 좋아요. 오븐은 사용하지 않았어요.작은양의 마늘빵은 팬에서 하는게 더 경제적이라지요. ✔해외기 때문에 냄새때문에..ㅎㅎㅎㅎ어쩔수 없다지요.버터로만 하면 칼로리 폭탄...올리브유를 좀 추가하면 맛은 맛대로 칼로리를 좀 줄일수 있어요.설탕No ✔감자 양송이브로콜리 스프 익은 감자도 있고 볶아둔 양파는 소스 덕에 다 갖춰진 재료들 감자.양파.우유.양송이 브로콜리(짜투리) 치즈2장 (치즈 없음 전분으로 농도 맞춰도 무관) ✏전 생크림도 좀 남아 있어 추가했어요. 없으면 안 넣으셔도 무관하지만 칼로리 높은건 더 맛있긴 해요.^^;; 다들 버터에 볶아진거라 따로 뭘 할 필요 없어요. 감자(익혀) 양파(노릇볶아) 모두 버터에 한번씩 샤워 하신 후기 때문에 요거 우유랑 함께 블런더로 휘리릭 우유를 넣을땐 너무 무르지 않게 양을 조절 하셔서 넣으셔야 맛이 좋아요.^^ ✔전 양송이와 브로콜리도 잘게 다져서 버터로 볶아 함께넣고 끓여 만들었어요..식감도 좋고 브로콜리 안 먹던 우리 막둥이도 빵 찍어 잘 먹는다지요. 요걸 끓여준 뒤에 치즈나 전분물로 살짝 농도 조절.. 소금 후추 파슬리 넣고 토핑으로 식빵 하나 바싹 토스트 해서 깍뚝 썰어 올려주면 외쿡 밥상이로구나.... 역시 짜투리는 볼품은 없죠.? 그러나 맛은 최고인거 같아요.냉동 냉장실안에서 비운다는 마음으로 꺼내지만 막상 해 놓고 나면 그 맛은 돈 쓰고 장 봐서 요리 한것 보다 몇배의 맛을 내는 듯 싶어요.. ✔프리타타... 그래 프리다.. 남은 감자와 브로콜리.양파 계란 다 넣어 그냥 부침 처럼 약불에 뚜껑 덮어 익혀 주면 되는데 아이들 먹기 좋게 오믈렛처럼 볶았어요. ✏그 위에 치즈를 올리거나 뿌리면 되지만 우리집 아이들 식성 아시죠??치즈와 뭘 섞어 먹는건 NoNo~통과 맛은 다 같어....ㅋㅋㅋ 이렇게 아침을 먹고 있는 사이 개들 식량 배급에 나서고 그 일과가 끝나면 도시락 요이땅~ 아침에 밥을 주면 부담스러워 먹기 싫어 하는데 그래도 요렇게 차려주면 술술 넘어가나봐요. 아님 외쿡에 사는데도 주로 한식이라 간만 나이프질을 하는게 쉰이 나서 일까? 우화해 보여서???ㅋㅋㅋㅋ 작은 아이의 스프는 절반을 남겼으나 먹는데는 성공 나머지 남자 1.2호는 싸악 드셨어요. 물론 빵과 야매프리타타도 땡치시고..... 이제 얼추 냉장실은 거의 비웠어요. 냉동실은 그렇게 파 먹는데도 뭔가 새로운게 나오는거 보면 희안해~ 함박스테이크를 원해 다진 고기를 사러 가려고 맘 먹고 있는데 냉동실에서 뭘 꺼내다가 다진 쇠고기 돼지고기 2:1분량이 있네요...것도 희안해~ㅎㅎㅎㅎ 스파게티와 콩나물밥을 위해 저번주 사다 놓았는데 내일은 이 다진고기를 이용해 함박스테이크 해 줘야 겠어요... 저 냉장고 파먹기 엄청 잘 하고 있지요???담달에는 식지를 절반이상으로 줄이고 말꺼라는 다짐으로 오늘 계획도 짜 봅니다... ​ #일상 #브런치 #프리타타 #냉파 #감자양송이스프 #브로콜리추가 #마늘빵 #아이들식성 #편식타파 #고소함진수 #멕시코소소한밥상 #오늘은뭐먹지 #짜투리야채
시니마리아

2일 전 요리톡

2
18
사랑가득밥상 (한그릇별미)식감좋은 버섯소스 올린 오므라이스 장 안봐도 될거 다 되는 우리집 남자 모두 쉬는 날...안녕하세요.시니마리아예요. 볶음밥 그닥 좋아하지 않는 우리집 세 남자들.. 그러나 특별하게 해 주면 어떤 음식보다 그릇 탈탈 긁는 소리가 날 정도로 잘 먹어주는 ....오늘은 오므라이스에 맛있는 소스 더해 한그릇 음식으로 올려 볼까해요. ✔✏오므라이스를 위해 준비해주세요. 4인기준(짜투리입니다.떡갈비 된장찌개.계란말이 등 하고 남은 야채로 모두 잘게 썰었어요 핸드블랜더는 왜 샀는지 아직도 칼질이 더 쉬운) 햄.호박.피망.감자(알감자하고 남은것)당근.대파약간 양파.고슬고슬밥4~5공기 케첩.굴소스1T 버터 ​소스: 팽이버섯한봉지.느티리버섯조금 채썬적양파.우스터소스 토마토 간것(케첩)6:2T 매실청1t.우유10T.버터1t 마지막 계란덮이용 인당1-1.5개 ✒​소스를 만들어 두세요. 밑둥을 잘라낸 팽이버섯과 느타리는 소금물에 살짝 데쳐 찬물에 빠르게 씻어 짜주고 적양파도 얇팍하게 채썰어요. (✔커쳡사용을 하지 않아 적양파를 넣어 달달 맛을 더해 주었어요.) ​밑소스에 준비한 버섯과 양파를 넣고 한소큼 저어 가며 끓여 두고 거기에 버터와 우유를 넣어 마무리 해줘요. ​ ✒볶음밥 야채를 잘게 썰어 준비해 올리브 두른 팬에 볶아 수분 확 날려 주고 미리 해 놓은 밥 식혀 차게 해 마찬가지로 수준을 날려 두었어요ㅡ ​밥과 야채를 믹스해서 소스에 케첩이 들어가지 않아 살짝 넣어주고 마법의소스를 그닥 좋아하지 않지만 조금 들어가는 것이 더 맛있어 굴소스도1T씩 넣어 볶아 준비했어요. ​이 볶아진 밥을 그냥 써도 되지만 ✏버터가 좀 밥알에 입혀주면 더 고소하고 감칠맛이 확 살아나요. 그래서 한수저 정도 넣었어요. 굴소스에 케첩 그리고 햄 또 약간의버터지만 밑간이 어느정도 되어 있어 소금 후추는 아주 약간씩만...^^ 소스에도 간이 되어 있어서 짜게 하면 안되요. ✔모든 재료가 간이 되는거라 전 소스에 토마토를 갈아 넣은거랍니다. ✒오늘의 하일라이트..오므라이스의 꽃 계란지단이죠 계란을 잘 풀어 살딱 오목한 팬에 살짝 기름 둘러 얇게 부쳐 중앙쪽에 밥을올려 팬 손잡이 잡아 팬을 기우린다음 뒤집개로 계란 지단 안쪽에서 밖으로 샥 한번에 말아 접시를 대고 뒤집어 주어 접시에 올려진 밥과 계란밖쪽을 살살 안으로 넣어 주면 OK... ✒완성된 오므라이스 정 중앙이나 가장자리 한 부분을 수저나 칼로 벌려 준뒤 소스를 부어 주어야 밥과 야채에도 이 맛난 소스가 샤악 스며들겠지요? 충분히 소스 올린 오므라이스 밥도 밥이지만 그 소스 속 버섯 식감이 아이들에겐 고기결 살아 있는 육질로 느껴졌나봐요. 큰 아이는 워낙 버섯을 좋어했지만 작은 아이는 고기인줄 알고 먹었는데 다 먹고 얘기해 주니 이렇게 맛있는건 줄 몰랐다며 이제는 잘 먹어줘요. 뭐 물론 신랑도 탈탈 소리까지 내 가며 먹는 건 기본. ✔한가지 더✏계란지단 하고 밥 올리기 전 모짜렐라치즈나 체다치즈 올리고 밥 올리셔도 아이들이 좋아해요. 그러나 우리 가족은 치즈와 밥을 함께 즐기지 않아 패스~하지만 현지 친구 초대 했을때 그리 해 대접했더니 모두 들춰 보고 물어보고 난리였습니다.😉 ​다 같은 밥인데 왜 엄마가 하면 요리가 되는지 이제야 알겠다는 우리 큰 아들... 그런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고 생각해 보면 주방에 서서 사랑 듬뿍 가족 좋아하는 걸 해 주는 걸 보며 먹으니 더 그런 생각과 맛을 느끼는 거 아닌가 싶어요. 이상 시니마리아의 소소한 밥상이야기 였어요. #오므라이스소스 #식감좋은소스 #소스맛의비결 #오므라이스 #인기만점 #엄마표 #오늘은뭐먹지 #한그릇음식 #한끼 #우화한저녁식사 #특별한소스 ​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