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의 전체 글을 볼 수 있어요.

개소리엔똥이약

1일 전 자유톡

1
3
시니마리아

1일 전 요리톡

1
15
사랑가득밥상 (경상도식무국)나만의 Tip을 더 한 구수하고 얼큰한 무국 안녕하세요.시니마리아예요. 한차례 꽃샘추위가 지나가서 더워지나 싶더니 오늘 내일 이틀동안 영하로 떨어져요. 그래도 주방은 열기운때문에 따듯한데 거실은 추워서 넣어 두었던 난로를 다시 꺼내 켜 두었어요. 몸이 추우면 입 속으로 들어가는것도 좀 얼큰하고 따듯해야 몸속에 열이 생긴다죠?^^ 그냥 무국은 어린 막내도 그닥 좋아하지 않아 얼큰하게 경상도식으로 얼큰 무국을 했어요. 들어가는 재료. 재료: 먹기 놓게 나박 썰어 둔 무,대파,양파, 다진마늘,콩나물 참기름.홍.청고추 국간장.소금 .후추.고추씨기름,고춧가루. 다싯물: 쌀뜬물에 다시마와 대파 밴댕이를 넣고 끓여주고 핏물 뺀 양지머리를 넣고 다시 끓여 주세요. (✔그냥 고기를 볶아 생수 넣고 끓이셔도 되요) 또 다른 Tip은 아래 알려 드릴께요. 다싯물을 끓이고 있는 동안 야채를 다듬어 두고 콩나물도 잘 닦아 물기를 빼 놓아요. ​ 냄비에 참기를 넣고 고기를 볶아 주다가 국간장과 무도 넣어 볶아 주어요. 여기에 고춧가루와 고추씨으깨 만든 불맛 나는 고추씨기름을 건더기와 함께넣어 다시 볶아 주었어요. 벌써 불향이 가득 굉장해요. 잘 볶아진 재료가 담긴 냄비에 다싯물 1/3만 채워 놓고 한소큼 끓여줘여 ✔처음부터 물을 가득 넣고 끓이면 재료 마다마다 맛이들지 않고 시간도 오래 걸려요. 이렇게 먼저 한번 끓여 주면 더 맛이 좋답니다. 보글보글 끓으면 남은.다싯물 붓고 한번 더 끓여 준 뒤 콩나물을 넣어줘요. 홍,청고추도 말이죠... 보글보글3차 끓여지는 소리가 따듯하게 느껴져요. 거기에 양파와 대파를 넣고 다진마늘 1T 한가득 올려 넣고 소금 후추 국간장 더 넣어 끓여줘요. 중불에 두고 끓이는 동안 과일냉장고에 빈 과일칸에 채워 둘 과일을 닦아 정리했어요. 패션푸릇,자두.사과.포도.키위. 제철이라 향이 먼저 압도하는 구아야바까지... 저희는 껍질채 먹는게 대부분이라 정말 잘 닦아 분리해서 정리해 두었어요. 서랍칸에 정리해 두는데 세상 향이 가득 차서 나도 모르게 한입 베어 물고 또 하나 와서 주방에서 야곰야곰..ㅎㅎㅎ 다 정리하고 국을 보니 잘 우러났네요. 맛을보니 덜 얼큰한거 같아 제 비장의무기인 고추씨기름(된장 담기 위해 분리해 잘 말려 마른팬에 한번 볶고 들기름과 올리브유 믹스해 끓이면서 고추씨와 마른고추를 으깨 또 한번 끓여준 뒤 불맛 강하게 한 기름장입니다)을 한수저 더~   마른고추를 거칠게 갈고 고추씨를 통으로 기름에 튀겨낸뒤 조린 맛이라 울트라 파워 쏘굿이예요. 주로 고기 먹을때도 저희집은 아주 많이 먹고 맑은국을 먹다가 얼큰하게 먹고 싶을때 풀어 먹기도 하고 볶음밥을 먹다가 느끼하다싶으면 저 소스를 올려 슥슥 비벼 먹을 정도로 추천 드립니다요 고기에 기름을 다 제거하고 나니 국물 위도 기름지지 않고 맑지요? 전 육개장 끓일때도 기름장이 위에 가득하지 않는 이유가 고추씨기름장을 따로 만들어 숙성시켜 쓰기 때문에 느끼하거나 텁텁한 맛이 없이 아주 깔끔한 맛이 나와요. ​경상도에서는 여기에 콩나물 대신 숙주를 많이 사용하는데요. 전 숙주보다는 콩나물이 들어가야 더 시원한거 같아요. 한솥 끓여놨지만 한끼 먹으면 없어질 국이기에 다 끓이고 포스팅 올리는 이 순간 내일은 무슨국을 끓여야 하나 생각 중이랍니다. 텃밭에 부추가 있다면 한국에서 말려 얼려 갖고 온 다슬기를 넣고 다슬기 해장국 좀 끓이겠는데.. ​ 우리집에도 마트에도 없으니 또 고민하게 만드네요 고생했으니 젖은 손 말리며 고민은 넣어둬넣어둬~ ㅎㅎㅎ 햇살 들어오는 창 옆에 앉아​ 커피 한잔 마시며 요즘 보는 설민석님 책을 다시 한번 펼쳐봅니다. 이상 시니마리아의 소소한 밥상이야기였어요. #경상도식 #경상도식무국 #얼큰 #구수 #콩나물 #겨울철 #추위이기는법 #오늘은뭐먹지 #얼큰국 #별미
개소리엔똥이약

1일 전 자유톡

1
4
개소리엔똥이약

1일 전 자유톡

4
5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