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의 전체 글을 볼 수 있어요.

달핀

5일 전 자유톡

1
12
시니마리아

6일 전 요리톡

2
21
사랑가득밥상 (재료하나로풍성한밥상)시금치국과 잡채 ..쉽운 조리 Tip 안녕하세요.시니마리아예요. 주말 시작한 날 폭풍같이 반찬 하고 몸살기운에 넉다운.. 신랑이 내내 운동 함께 가고 아이들과 영화 보고 집에 돌아와 비빔밥 그 다음날도 신랑은 비빔밥이 좋다며 먹긴 하지만 변변치 않은 국이 없어 한솥 끓여 놓은 김치찌개와 곁들여 먹었어요. 아이들은 훈제닭에 토마토와 양파 등 썰어 타코를 먹었고 또 한끼는 모두가 라면을 먹었던 주말.... 회사 퇴근하며 돌아오는 신랑이 필요한거 있냐는 말에 시금치 4단 사오라고 하긴 했는데 와서 보니 양이 어마무시할 정도네요... 그래서 시금치나물,새조개시금치된장국,잡채 이렇게 반찬하나 국하나 요리하나를 하기로결정했어~~~ 새조개 시금치국 한국에서 해캄해서 말려온 새조개를 잘 닦아 쌀뜬물에 불려 놓고 땡초2개어슷.대파어슷.시금치두단.양파 반개 다싯물: 황대머리 밴댕이 국멸치 건새우 무 쌀뜬물 다싯물이 끓기 시작하면서 시금치 2단을 그 물에 채망에 넣어 데쳤어요. 데치려고 물을 쓰고 끓이는것 보다 더 맛있고 간편하니까요. 물기를 쭉 짜서 반반으로 나눠 무치는건 반찬으로 또 야채 넣지 않고 양념해 놓은건 잡채재료로... ​당근과 양파는 썰어 들기름에 소금 살짝 쳐서 볶아주고나머지 재료는 이미 다른 요리하고 남은 걸 이용해 썼어요. 버섯도 전에 만들다 남은걸 물기 짜서 냉동시켜 두어 한번 살짝 해동해서 썼구요. 고기는 금욜 저녁에 먹고 남은 소고기가 있어 썰어 팬에서 직접 양념해 볶아 주었어요. 한군데 담아 두고 당면 넣을 물을 올려 두고 새조개시금치국에 돌입 끓고 있는 다싯물에 집된장에 고추장 고춧가루 3:0.5.:1t 넣고 시금치 듬뿍 그리고 불려 놓은 새조개도 넣어 주었어요. 양파 올리고 다진마늘 1T 넣고 보글보글 땡초와 대파 국간장 후추 약간의 참치액젓을 넣고 끓이고 있어요. ​여기에 팽이버섯이나 느타리 버섯이 더 들어가면 참 좋을테지만재료가 부족하다고 생각한잡채에 팽이버섯 한봉을 양보했어요. ​그래도 시금치 듬뿍 들어가니달달하니 구수한 맛이 일품이네요. 남자1.2.3호 모두 좋아하는데다 현지아이도 좋아해 우리집 별미랍니다. 아마도 시금치도 시금치지만집된장이 맛있어서 일꺼예요... ㅎㅎㅎㅎ죄송함돠. ​ 시금치 국이 보글보글 끓고 있는 사이당면을 넣었더니 익었어요.6분 정도 데친것 같아요. 📌📌당면은 채망에 걸려 물을 버리고 찬물에 절대 휑궈 내시면 안되는거 아시죠? 그럼 당면이 불고 서로 엉겨 붙어 찰지고 맛있는 잡채가 되는건 물 건너 갑니다요. 당면은 적당한 길이로 자른다음에 간장 소금 약간 올리고당이나 설탕들기름(참기름)후추 넣고 버무리는데야채와 고기를 한꺼번에 넣어 버무리는것 보다조금씩 넣어 마구 버무리지 않아도 야채와당면이 고루 어우러지게 나눠 넣어 주세요. 역시 잡채는 당면보다 야채가 많아야 더 풍족하고 맛도 좋아지는거 같아요 요번에 조리할때는 기름을 쓰지 않고 ✔들기름을 조금씩 넣거나 팬에 기름없이 볶아 사용했는데요. 더욱 담백하고 들기름을 사용하니 맛이 더욱 고소하고좋답니다. 느끼하지도 않구요.좀 비싼게 흠이지만요.^^; 아프다며 걱정하고 학교에 간 큰 아들과 중간에 전화와서 몸 따듯하게 쉬라며 전화까지 했는데 이런 일을 치고 있는 저를 보고아픈걸 믿을까요??? 그래서 엄마는 슈퍼워먼인거 같아요. 저녁에 먹거리가 풍족해져서 다행인 마음에 아픈것도 잠시 잊었어요. 이제 따듯한 커피 한잔하고 약 한알에 잠시 쉬어 보려 해요. 겨울보다 꽃샘추위가 더 지독하네요. 한국은 미세먼지까지 가득해 이 멀리서 함께 걱정하니 늘 몸 조심하시고 건강한 식사로 보양 하세요. 이상 시니마리아의 소소한 밥상이야기였어요. ​ #시금칫국 #추위이기는방법 #잡채 #재료한가지 #풍성한밥상 #요리하나 #반찬하나 #국하나 #오늘은뭐먹지 #저녁상 #건강한밥상 #엄마손맛 #레시피 #꿀팁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