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663
main thumb
마이드림

최근 마이드림네 식단






요 며칠.. 마이드림네 식단 올려볼께요..

맨날 그 나물에 그 밥이지만.. ㅎㅎ 그냥 참고가 되시라구용~


농산물시장에서 사온 취나물.... 역쉬 진짜 많아요.

마트에서는 팩에 담아서 파는거 사다가 데쳐놓으면 한 주먹도 안나와요.

요거 2천원어치인데요.. 서 너끼는 충분히 먹겠더라구요.





부드럽게 데쳐서... 일부는 비닐팩에 담아 얼려놓았어요.

나중에 고등어지질 때, 냄비 바닥에 취나물을 깔고 함께 지져도 맛나거든요.

시금치는 데칠 때..금방 물러지지만 취나물은 약간 더 삶아주어야 부드럽게 데쳐진답니다..

설컹한 취나물보다는 부들부들한 취나물이 더 맛있어요.

데쳐서 두 번 정도 헹군 후...물기를 꼭 짠다음.. 2~3번 썰어놓았어요.





막장, 다진 마늘, 송송 썬 파, 고춧가루 약간, 참기름과 깨소금을 넣어 조물조물 무치면 되지요.

처음엔 약간 슴슴할 정도로 된장을 넣고 무치다가 나중에 국간장으로 간을 맞추면 됩니다.





양송이버섯볶음과 취나물무침으로 남편 도시락반찬을 싸주었지요.





고추장버섯찌개를 끓였어요.

멸치다시물에 찌개용 돼지고기를 넣고 끓이다가 감자와 양파 새송이버섯을 넣고..

고추장을 풀고... 다진 마늘을 넣고 한소끔 끓이다가... 소금으로 간을 맞추고

마지막에 대파 송송 썰어넣고.. 후춧가루로 마무리합니다.

고추장은 입맛에 맞게... 2~3 큰술 풀어주세요.. 조금 많이 풀어넣으면 국물이 걸쭉해집니다.

구수한 멸치다시국물에 돼지고기와 감자 고추장의 궁합이 짱이에요~ 진짜 맛있었어용~~ ^^

요런 찌개류는.. 국물을 잘박잘박하니 재료가 많아야 국물이 진해서 맛있어요.

한강물처럼...국물을 멀겋게 끓이면 별로랍니당~~





깻잎을 씻어서 건져놓고.. 까나리액젓과 고춧가루, 다진 마늘과 다진 생강, 설탕 약간과

다진 쪽파를 넣어 잘 버무린 양념장에 깻잎을 몇 장씩 집어서 발라주었어요.





요거 정말 맛나더라구요.... 입맛을 돋궈줍니다...^^

가장 저렴한 밑반찬이 아닌가 싶어용~~





오이지가 먹고 싶어 조선오이 20개를 사다가 소금으로 슥슥 문질러 닦은 후..

소금과 물을 1:10 비율로 소금물을 4리터 정도 팔팔 끓여

스텐양푼에 오이를 담아 끓는 소금물을 부었어요.

한 김 식힌 후.. 김치통에 담아 돌이 없어서 글락스락에 물을 채워 위에 눌러주었지요.

이 상태로 뚜껑을 닫아 2주 정도 실온에 두었다가.. 냉장고에 보관해놓고 먹으면 되지요.





1주 정도 지나니...오이가 소금간이 되어 부피가 줄어들었어요.

그래서..글락스락김치통에 옮겨담았지요.. 처음에는 여기에 다 안들어가더라구요.





글락스락 김치통은 위에 뚜껑부분 손잡이 부분이 아랫쪽으로 둥글게 내려와 있어서

그냥 뚜껑을 닫아도 오이를 소금물에 푹 잠기게 하더라구요...

실온에 좀 더 두었다가 냉장실에서 보관하려고요~~ 오이지!! 넘 좋아요~!





달랑무를 사다가 한 입 크기로 썰어서... 소금물에 절인 후.. 건져서 물기를 빼고~~

새우젓갈, 까나리액젓, 다진 마늘과 다진 생강, 쪽파, 찹쌀풀을 개어 넣고..

설탕 약간을 넣어 잘 버무려주었지요...요즘 무가 달큰하니 너무너무 맛나요.^^





달랑무를 버무리고 양념이 조금 남아서... 배추속대를 죽죽 찢어서 버무려 생김치로 먹었어요.

액젓향이 솔솔~ 금방 버무려놓으면.. 맛있지요.^^





어제는 연근조림도 만들었어요.

연근은 수세미로 껍질을 벗기고.. 식초를 탄 물에 한번 살짝 데쳐낸 다음....

연근이 푹 잠기도록 물을 부어... 40분 정도 약한 불에서 부드럽게 익힌 후..

물 1컵, 진간장, 올리고당, 설탕 약간을 넣고 약한 불에서 졸여주면 나중에 국물이 끈적해지지요.

어느 정도.. 국물을 약간 남긴 상태에서 불을 꺼줍니다.

연근은 단단해서 오래도록 익혀야 부드럽게 된답니다....

처음부터 간장양념에 익히면.. 타기도 쉬울 뿐만 아니라.. 부드럽게 하기가 힘들어요.





연근은 건강에 좋은 뿌리식품이라 항상 밑반찬으로 올리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연근, 우엉, 당근, 무 등.. 뿌리식품을 자주 드시도록 하세요~!





어제 저녁에는 머위, 호박잎, 근대를 데쳐서...액젓에 쌈을 싸먹었지요.

남편 왈~~ 밥상이 풀밭이라네요..ㅎㅎ

그래서 전.. 웰빙식단이라고 강력히 주장했지용~! ㅋㅋ





오늘 아침에는 남편 도시락반찬을 싸려고.. 계란말이를 만들었어요.

핸드블렌더... 진짜 쓰면 쓸수록 요긴하고 강력한 파워에.. 진짜 편하고 좋답니다.

가격이 만만치 않아서 선뜻 구입하시기가 힘드실텐데요..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아주 싼 가격에 공구를 한번 해보고 싶은데 가능할지는 미지수에요.

무선이라서 더욱 편하고.. 이중 안전장치라서 아이들에게는 안심이 되는..똑똑한 블렌더라지요.

계란과 맛살, 쪽파, 소금을 한꺼번에 넣고 휘리릭 돌려서~~





달군 후라이팬에 식용유를 살짝 두르고..바로 부어서.. 반쯤 익으면 돌돌 말아줍니다.

반 분량만 붓고 돌돌 말아서....앞쪽으로 당긴 후.. 나머지 분량을 부어 돌돌 말아주면

뚱뚱한 계란말이가 완성된답니다...^^





계란말이를 김발에 싸두면 모양이 탄탄하고 일정하게 잡히지요..

식힌 후.., 빵칼로 사선으로 썰어내면 되어요...^^





오늘 아침에는 감자와 양파, 가지로 된장찌개를 끓였어요~

된장찌개는 언제 먹어도 맛난 것 같아요..^^

멸치다시물도 맛있어야 하지만... 주로 뚝배기에 자주 끓이는데요..

오늘은 주물냄비에 끓여보았는데.. 역시 냄비가 두꺼우니 원적외선이 나오는지..

찌개가 더 맛난 것 같네요..^^ 저는 된장찌개에 거의 감자를 빠트리지 않아요..

국물이 훨씬 달큰하니 맛있거든요.

단.. 너무 오래 끓이면 텁텁해지니깐..적당히 시간을 조절하세요.





오늘 아침.. 남편도시락반찬은 계란말이와 연근조림입니다..

경제가 어려워서... 당분간 내핍생활을 하려고요.. 대신~ 건강에는 더 좋을듯 싶네요..^^

등록일 : 2008-10-28 수정일 : 2008-12-23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댓글 28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