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86
main thumb
EasyFusion집밥er

7080 세대만 아는 느낌적인 느낌, 추억 소환 포장마차 우동

저 어렸을 적엔 말할 것도 없고 90년대 말까지만 해도 포장마차가 몰려있는 곳들이 꽤 눈에 띄었는데 요즘은 어떤지 모르겠네요. 천막치고 불 켜놓고 간이식탁과 의자를 놔두고 개조한 리어카에서 팔던 여러 술안주와 우동이 지금도 가끔 생각나는데 다른 안주는 파는 곳이 꽤 있어보여도 이 우동은 못 본 것 같아요. 일식 우동말고 개운하고 정직한 맛의 포장마차 우동이 생각나서 시원~하게 함 끓여봤어요.
1인분 15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재료]
  • 국멸치 10마리
  • 찬 물 750ml
  • 우동사리 1인분
  • 양조간장 1T
  • 간마늘 1T
    [고명]
  • 쑥갓 약간
  • 다진파 2T
  • 굵은고추가루 1T
  • 김가루 1젓가락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국거리용 멸치는 내장제거할 필요없이 그냥 통째로 빈 냄비에 넣고 가스불 올려서 덖어주세요. 물은 미리 준비해둡니다.

중불

고소한 냄새가 나면서 구워지는데 연기나기 시작하면 타기 일보직전이니 그 때 바로 물을 붓고 불을 최대한 세게 올려주세요. (제가 국물을 좋아해서 물을 좀 많이 잡았는데 물을 줄이시려면 멸치양과 간장양을 같이 줄여주시면 돼요.)

강불

물 부었을 때 말고 보글보글 끓기 시작한 때부터 딱 5분 지나면 멸치 건져내시고
바로 우동사리 넣고
간마늘과 간장도 넣은 뒤 딱 5분 더 끓여줍니다. 여기까진 애개? 하실 수 있지만 색깔은 포장마차 우동 그 진한 색 맞죠?
다 끓은 우동 옮겨담아 위에 쑥갓, 다진파, 고추가루, 김가루를 골고루 올려놓으면 끝입니다. 드셔보시면 칼칼~하고 시원~한 옛날 그 맛에 만족하실 듯! 소주는 마시지도 못하지만 집에 있지도 않아서 야밤에 혼자 사케한잔 했... 안비밀...

등록일 : 2018-12-29 수정일 : 2019-01-02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EasyFusion집밥er

텍사스 시골사는 아줌마의 집밥입니다. 저렴한 식재료로 한식 및 퓨전음식을 최대한 쉽게 만들어보려 합니다. 새롭게 Keto diet 레시피를 올리기 시작했으니 도움되시길 바래요.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