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72
main thumb
동주

언제 만들어 먹어도 맛있는 계란말이 예쁘게 만드는 법

남녀노소 누구나 다 좋아하는 국민반찬 계란말이! 오늘 만들어 먹은 반찬은 바로 계란말이입니다.

네가 어릴 때 좋아했던 반찬이 뭐냐고 물어보면 저는 당당하게 계란말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세 살 버릇이 여든까지 간다라는 유명한 속담이 있습니다.

그리고 세 살 입맛이 여든까지 간다라는 재미있는 말이 있는데 어릴 때도 계란말이를 좋아했는데 지금도 계란말이를 좋아합니다.

어릴 때는 케첩에 "콕"이 아닌 "푹" 찍어 먹었는데 지금은 케첩에 찍어 먹는 것보다 그냥 먹는 것을 선호합니다.

어쩌면 케첩 맛에 계란말이를 먹었던 것이 아닐까 싶은데 케첩에 찍어 먹어도 맛있지만 그냥 먹어도 맛있습니다.

처음에는 아무것도 넣지 않고 소금 간만 해서 깔끔하게 만들까 생각했는데

냉장고 채소칸에 있는 자투리 채소를 보고 있자니 빨리 사용해야 될 것만 같아서 자투리 채소를 넣었습니다.

덕분에 냉장고 채소칸이 한결 깨끗해진 듯한 느낌이 있는데

자투리 채소를 넣어 만든 계란말이, 예쁘게 만드는 법을 제가 알려드립니다.
2인분 3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재료]
  • 계란 5개
  • 쪽파 3줄기
  • 양파 1/4개
  • 당근 1/4개
  • 소금 약간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쪽파는 송송 썰고 양파와 당근은 다진다.
계란은 젓가락으로 풀어 체에 밭쳐 곱게 내리고 소금을 넣어 간을 한다.
소금으로 간한 계란에 준비한 채소를 넣고 섞는다.
모든 준비가 끝나면 가스 불은 약불보다 더 약하게 조절하고 소량의 기름을 두른다. 그리고 키친타올로 기름을 살짝 닦는다.
그다음 계란을 적당량을 넣어 얇고 넓게 펼핀다.

한 번에 많은 양을 넣지 않고 양 조절을 하면서 넣는 것이 좋다.

팬에 넣은 계란이 80% 정도 익었으면 돌돌 말아주고 한 쪽 끝으로 민다.
그리고 또다시 소량의 기름을 두르고 키친타올로 닦은 후 계란을 넣는다.
다시 계란이 80% 정도 익었으면 돌돌 말아 한 쪽 끝으로 밀고 또다시 소량의 기름을 두르고 키친타올로 닦은 후 계란을 넣는다.
이 과정을 계란을 다 사용할 때까지 반복하면 된다.

이 과정은 처음부터 끝까지 약불보다 더 약한 불에서 천천히 계란을 익혀야 겉 부분이 타지 않고 속까지 익을 수 있다.

완성된 계란말이를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접시 위에 담으면 완성.
팁-주의사항
제가 넣은 양파, 당근, 쪽파가 꼭 아니더라도 여러분도 저처럼 자투리 채소가 있으면 넣어도 괜찮을 듯합니다.
자투리 채소를 사용해서 냉장실 채소칸이 깔끔하고 더 예쁘고 맛있는 계란말이도 먹고 아주 좋은 일석이조 레시피입니다.
케첩에 찍어 먹으면 맛있고 그냥 먹어도 맛있지만 더 맛있게 먹는 법이 있는데
바로 명란 마요네즈 소스를 만들어 찍어 먹으면 더 맛있습니다.
명란 마요네즈 소스는 명란과 마요네즈를 1 대 1 비율로 섞으면 되는데 새콤한 맛을 원하면 레몬즙을 넣고 코 끝이 찡한 맛을 원하면 와사비를 넣으면 좋습니다.

등록일 : 2018-12-10 수정일 : 2018-12-11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