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96
main thumb
동주

명절 때 먹고 남은 꿀떡으로 만든 떡볶이

대한민국 국민간식이 떡볶이가 아닐까 싶은데 저 또한 떡볶이를 좋아해서 친구들과 분식집에서 자주 먹습니다.

김밥 또는 순대를 떡볶이 소스에 푹 찍어 먹어도 맛있다는 것은 이 글을 보는 사람 모두 다 알 듯합니다.

그리고 떡볶이는 추억이 담긴 간식인데, 초등학교 때부터 고등학교 때까지 하굣길에 출출할 때 자주 사 먹었던 것이 떡볶이입니다.

하굣길에 먹던 떡볶이가 어찌나 맛있던지, 하굣길에 떡볶이 먹는 재미로 학교를 다녔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닐 듯합니다.

그 떡볶이의 맛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는데 그때의 그 추억, 그 맛을 떠오르며 떡볶이를 만들어 먹었습니다.

하지만 오늘 제가 만든 떡볶이에는 조금 특별한 것이 있었으니, 바로 떡입니다.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떡볶이 떡을 사용한 것이 아니라 떡집에서 판매하는 꿀떡을 사용했습니다.

제가 떡을 좋아해서 이번 명절에 떡을 조금 과하게 많이 구입했는데 결국 다 먹지 못하고 남았던 것이 냉장고에 그대로 있었습니다.

떡을 구입할 때는 다 먹을 수 있을 거라고 자신만만하게 생각했는데 제 자신을 과대평가한 듯합니다

안 그래도 지금 냉장고가 한가득이라 복잡한데 먹고 남은 꿀떡까지 있었으니 정말 뒤죽박죽 정리가 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그래서 집에 있는 채소 모아 떡볶이 떡 대신 꿀떡으로 떡볶이를 만들었는데 생각보다 맛있었습니다.

그래서 레시피를 이 글을 보는 모든 사람에게 공유하고자 오늘도 어김없이 찾아왔습니다.
2인분 30분 이내 아무나
재료Ingredients
    [재료]
  • 꿀떡 40개
  • 어묵 4장
  • 삶은 계란 2개
  • 대파 1개
  • 당근 1/2개
  • 양파 1/2개
  • 양배추 1/4개
    [양념]
  • 고추장 5T
  • 간장 4T
  • 고춧가루 2T
  • 설탕 4T
  • 올리고당 2T
  • 다진 마늘 2T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양파는 1cm 간격으로, 당근은 반달 모양으로, 대파는 반으로 가른 후 5cm 간격으로, 계란은 반으로 썬다.
양배추와 어묵은 큼직하게 썬다.
냄비에 꿀떡과 어묵, 꿀떡과 어묵이 잠길 수 있는 물을 넣고 양념장을 풀어 끓인다.
처음에는 센불에서 끓이고 보글보글 끓기 시작하면 중불에서 끓인다.

끓일 때 가만히 서서 지켜보는 것보다는 바닥에 달라붙지 않도록 살살 저어주는 것이 좋다.

양념이 자작한 상태가 되면 약불로 줄이고 양배추와 당근을 넣는다.
당근과 양배추가 익었을 때 불을 끄고 대파와 양파, 삶은 계란을 넣고 잘 섞으면 떡볶이 완성.

등록일 : 2018-11-02 수정일 : 2018-11-05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