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34
main thumb
팬이맘

어묵전골 우동사리 듬뿍! 달래양념장에 촉촉 찍어 먹으니 호록 맛있더라고요.~

어묵전골 어떤가요?

맛은 엄청 진하진 않고 개운하고 깔끔하다는 느낌이 들고요.

달래양념장도 어묵전골의 맛을 돋보이게 하는 신의 한 수 정도!

꼬치어묵을 달래양념장에 촉촉 찍으면

흐미 ~ 그 맛이란 ~ 상상 그 상의 맛이라죠.
4인분 30분 이내 초급
재료Ingredients
    [재료]
  • 모둠어묵 400g
  • 납작어묵 240g
  • 대파 1대
  • 우동사리 2개
  • 진간장 3큰술
  • 소금 0.7큰술
  • 후추 약간
    [데코용]
  • 만가닥버섯 75g
  • 팽이버섯 100g
  • 표고버섯 2개
  • 청양고추 5개
    [육수]
  • 가쓰오부시 7g
  • 300g
  • 대파뿌리 5개
  • 마늘 2큰술
    [달래양념장]
  • 달래
  • 진간장 4큰술
  • 식초 1큰술
  • 고춧가루 1큰술
  • 깨소금 1큰술
  • 2큰술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야채는 모두 씻어서 손질을 해놓고요.
먼저 육수를 만들 건데요.
대파 뿌리는 깨끗하게 씻어서 두고
무 300g은 3등분 해서 통으로 준비하고요.
마늘 2큰술, 표고 밑동도 아까워서 넣었어요.
무가 설컹하게 익을 정도로 끓였어요.
육수가 만들어지는 동안 꼬치를 끼울 거예요.
어묵은 뜨거운 물에 데쳐 건지고요.
납작 어묵은 3등분 하고요.
어묵 빛깔이 예쁘게 꼬치에 끼워서 준비를 했어요.
팽이버섯과 만가닥 버섯 대파
그리고 가쓰오부시인데요.
청양고추도 5개 더 추가했고요.
무가 익어서
대파 뿌리랑 마늘 등 모두 걸러냈어요.
무도 따로 건져냈고요.
건져낸 무는 두툼하게 썰어 뒀다가
육수 다시 끓일 때
넣은 거랍니다.
펄펄 끓인 육수에
가쓰오부시를 넣고요.
5~10분 정도 둡니다.
그런 후 맑은 국물을 위해
모두 체에 걸러내고요.
이렇게 뽀얀 국물이 준비되었어요.~
가쓰오부시는 국물에 넣고 끓이는 것이 아니라
뜨거운 물에 우리는 거랍니다.
오래 담가두면 그 또한 맛이 덜해요.
저는 그래도 10분 정도가 좋더라고요.
청양고추는 젓가락을 고추 속에 넣어 돌돌 돌려서 씨를 제거합니다.
표고버섯은 별무늬 냈고요.
지난번엔 대파에 팽이버섯을 끼웠는데요.
이번엔 청양고추에 끼워봤어요.
이러면 팽이버섯이 둥둥 흩어지지 않아서 좋고요.
젓가락질 여러 번 하지 않아도 되어서 좋고요.
청양고추라 칼칼 하기도 하고요. 깔끔합니다.
대파는 어슷 썰고요.
준비해놓고 나간 육수에
썰어둔 육수를 붓고요.
어묵전골 국물이 끓입니다.
어묵전골 국물이 끓는 동안
달래양념장을 준비했어요.
달래는 0.7cm 쫑쫑 썰고요.
너무 짧게는 하지 않았어요.
달래 향도 묻어나고 식감도 느껴질 정도가 저는 좋더라고요. 청양고추 1개를 씨앗을 제거한 후 사진처럼 썰어주고요.
매콤한 고추도 씹히는 맛이 좋아요.ㅎㅎ
준비한 달래양념장 재료 모두 넣고
섞어주면 달래양념장은 완성이랍니다.
우동사리 2개도 준비했어요.
어묵전골 국물이 끓으면
진간장 3큰술
(국간장으로 간을 하셔도 됩니다)
어묵국물 색이 좀 진해졌지요?
여기다 소금 0.7큰술을 넣고 간을 맞춥니다.
이렇게 색과 간을 맞춘다음
불에 올려 바글바글 끓여줍니다.
국물이 끓어올라서 꼬치어묵을 넣고
남은 청양고추 꽁다리도 국물에 넣었어요.
매콤하라고요.
어묵이 보글보글 끓어오르면
우동사리랑 버섯들
대파를 모두 넣어 다시 끓여줍니다.
우동사리는 살살 풀어주면 잘 풀립니다.
후루룩 끓어오르면
후추도 팍팍 넣어주고요.
우동사리가 끓이는데 10분도 안 걸리는 것 같아요.

등록일 : 2018-01-23 수정일 : 2018-01-24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