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6
main thumb
강철새잎

#시원하고 칼칼한 김치냉국 만들기 #나물비빔밥과 함께 하는 시원한 김치냉국~~~

냉국은 미역냉국 오이냉국 토마토냉국 별거별거 다해보았는데 뭔지 칼칼하고 시원하게 먹고 싶다는 생각에 만들어 보았죠. 그냥 육수 만들어서 식혀 두었다가 맛간장과 매실액, 그리고 김칫국물 조금 넣고 색을 내어주면 끝이죠. 칼칼하면서도 시원하고 아삭한 시원한 김치냉국이지요. 여기에 밥도 말아서 먹어도 맛있고요. 국수말아서 먹으면 김치말이국수가 되는 것이겠죠~~~뭐 별거겠어요.
4인분 15분 이내 아무나
[재료]
김치, 오이, 김치국물, 멸치다시마육수, 매실액, 맛간장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쉽고 간단하죠. 멸치다시마육수 끓여서 식힌 후에 맛간장과 김칫국물로 간과 색을 입히고는김치 송송 썰고 오이는 채썰어서 넣고 매실액으로 마무리 끝!!! 신맛은 김칫국물이 내주기 때문에 따로 식초는 넣지 않았고요. 단맛은 매실액으로 해 주었지요. 초간단하죠~~칼칼하면서도 시원하고 아삭한 김치냉국이지요~~~
이번엔 넘 차가운 음식만 먹으면 안되니까 제사음식을 재활용하는 것이라서 두부전과 호박전, 그리고 동태전도 다시 팬에 올려서 한번 데워 준다음에 담아 놓았고요.전을 데울때에는 전자렌즈보다는 팬에 기름 아주 살짝만 두르고 충분히 달궈 준 다음에약불 아주 약불에서 천천히 은근하게 데워 주시면 훨씬 촉촉하고 맛있게 데워 집니다.
오늘의 집밥은 제사하고 남은 음식의 재활용입니다. 제사를 지내고는 각종 나물들을 많이 가져 왔는데 그 나물의 일부는 냉동실에 넣어 두고나머지 나물을 가지고 나물비빔밥을 만들어서 먹으면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죠~~~
비빔밥이니까 달걀 후라이가 빠지면 섭하죠~~~반숙으로다가 한쪽면만 익혀서 후라이를 준비하고요. 또 노른자가 터지면서 쭈르르 흐르고는 그걸 밥에 비벼 먹는 맛도 좋죠.
큰 양푼에다가 상추 뚝뚝 찢어서 넣고 고사리나물, 숙주나물, 시금치나물 놓고요. 또다른 나물이 있으면 넣어도 되지만 오늘의 나물은 이것뿐이죠~~그래도 막상 비비고 나면 양도 많고 맛도 좋지요. 하나하나 나물들을 기름에 볶아서 만들어서 고소한 맛도 나고요.
밥 가운데에 투하~~~~
그 위에 고추장도 투하~~~ 나물에 간이 되어 있으니까조금만 넣고 색만 맞춰 주고요.
거기에 마지막으로 달걀후라이 반숙한 것을 올려 놓지요. 그럼 나물비빔밥 완성입니다.
앗!!! 참 빠진 것이 있죠. 통깨 솔솔 뿌리고 참기름 한방울 떨어뜨려 주고는 슥슥 비벼 비벼 골고루 나물들이 잘 섞이도록 비벼 주면 나물비빔밥 하나로 한끼 끝!!!
시원하고 매콤한 김치오이냉국과 함께 먹으면 목넘김에도 좋고요. 매콤한 맛이 많으면 두부전과 동태전으로 깔끔하게 기름지게 입안을 청소도 해주고요. 다른 찬으로는 오이지무침과 김치볶음에 장아찌모둠으로 꺼내 놓았는데 비빔밥이라서 김치냉국과 김치말고는 손이 잘 안가는데
그래도 두부전이나 동태전은 장아찌랑 같이 먹으면 잘 어울리는 맛이 나죠. 오이지무침도 잘 어울리고요. 오늘의 밥상은 제사지내고 남은 음식을 활용한 밥상입니다.

등록일 : 2016-07-10 수정일 : 2016-07-11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강철새잎

집밥이 최고!!! 투박하지만 마음을 담은 집밥~~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