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70
main thumb
근땡이

알록달록 이쁘고 화려한 지라시스시

지라시(ちらし)는 뿌리다라는 일본어로 초밥에 재료들을 흩어뿌려 만드는것을 지라시스시(ちらし-ずし)라고 하죠. 일본에선 여자어린이날이나 생일 소풍등에 많이 만든다고해요. (일본은 남자어린이날과 여자어린이날이 따로 있지요.) 왜냐하면 알록달록하고 이쁘고 화려하기 때문이라죠. 특별한날 아니더라도 초대자리에도 큰 접시에 만들어 가신다면 다들 좋아할 메뉴라지여.또 초밥때문에 쉽게 상하지 않기 때문에 소풍에도 참 좋아요.
2인분 60분 이내 중급
재료Ingredients
    [초밥용밥 재료]
  • 1컵
  • 다시마(3x3) 1장
  • 물 연근 30g
  • 50g
  • 식초 1Ts
  • 양념 장어 1마리
  • 새우 3마리
  • 계란 1개
  • 소금 1/2ts
  • 1/4쪽
  • 연어 40g
  • 날치알 or연어알
  • 무순
    [배합초 양념]
  • 식초 40g
  • 설탕 20g
  • 소금 7g
    [연근단촛물 양념]
  • 식초 20g
  • 설탕 10g
  • 소금 3g
  • 10g
조리순서Steps
이미지크게보기 텍스트만보기 이미지작게보기
우선 초밥용밥을 지어보아요. 쌀은 씻어서 물넣고 다시마도 넣고 밥짓기. 물은 원래 밥하는것보다 적게 넣고 된밥을 지어주세요.
밥 짓는동안 배합초를 만들어요. 식초와 설탕, 소금을 냄비에 넣고
소금과 설탕이 녹을정도만 온도만 높여준후 설탕과 소금이 녹으면 불을 꺼주세요. 너무 부글부글 끓이면 식초의 신맛이 날아가니 주의.
밥이 다 되면 다시마 건져낸후
뜨거울때 밥을 볼에 쏟아준후 원래 나무 초밥통에 넣고 배합초를 넣고 섞어야 하지만 뭐 없으니깐. 전 그냥~
배합초를 넣고 섞어주고 부채질하고 또 섞어주고 반복.
밥에 배합초가 흡수되게끔 섞어주면 완성. 마르면 안되니깐 면보를 덮어준후 이제 연근 조리하기.
연근은 껍질을 벗기고 얇게 반달로 썰어준후 물과 식초를 넣고 10분정도 데쳐주세요.
데쳐준 연근에 연근배합초에 넣고 설탕과 소금이 녹을정도로 끓여준후 맛이 들때까지 식혀주기.
새우는 껍질을 제거한후
물+청주 1Ts넣은후 데쳐주기.
요렇게 빨갛게 변하면 건져낸후 반으로 슬라이스해서 준비.
계란에 소금을 넣고 멍울을 풀어 준비한후
팬에 지단을 붙여주세요. 뭐 어차피 잘게 썰어야 하니 이쁘게 안붙이셔도 됩니다.
지단은 식은후 잘게 채썰어 준비.
생연어 역시 횟감으로 준비한후 얇게 썰어 준비.
장어는 냉동실에 있던거라 준비했지만 없으면 뭐 없는데로 있으면 있는데로 전 시판 장어와 새우 반으로 슬라이스해서 준비.
지단 썰어서 준비하고 김도 채썰어 준비하고 날치알도 준비하고 연어는 얇게 썰어 준비하고 장어는 먹기 좋은 한입크기로 잘라 준비하고 새우 역시 슬라이스 그러면 이제 준비 끝.
그릇에 초밥용 밥을 담고
지단과 김을 올리고
연어와 새우 올리고
연근과 장어 올린후 날치알과 무순 올리면 완성. 연근의 새콤달콤 아삭한 맛이 넘넘 잘어울리는~ 원래 초록 야채도 쫌 올렸어야 하는데 초록이가 없어서 참 안타까워요. 뭐 오이나 껍질콩이나 아스파라거스가 있음 같이 올려주면 참 좋지요. 큰그릇에 담아서 식구들과 한자리에 모여서 같이 먹거나 또 어디 초대받으셨을때 만들어 가심 참 좋은 메뉴중에 하나예욧.

등록일 : 2015-10-14 수정일 : 2016-02-23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댓글 0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