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55
main thumb
노란장미

시원하다~ 물메기탕 - 딸에게# / 물메기탕만드는법

초급

노란장미

예전에 요리선생  한적도 있었답니다.ㅎ

그때~ 좋은 식재료를 위해

겨울마다 충무~ 지금은 통영에 내려가

좋은 재료를 사기위해 통영 아침시장, 저녁시장에나가

장보고 그재료로 콘도에 가서 요리를 하는 세미나도 하곤 했다지요~!

현지에서 좋은 재료로 만들면

어찌나 맛나던지요~

서울에서 만든 거와는 비교도 안되었거든요~

그때~ 시장에서 상인들이

보글보글 끓여먹던 물메기탕

어떻게 만드는 지 물어보고 배워온 물메기탕

처음보는 식재료 실험삼아 요리 개발하는 걸로....

요거 요거 먹어보니 입에서 사르르 녹는게

마치 푸딩같은 식감이더라구요!~

이젠 싱싱한 재료

손질해서 집에서 받을 수 있으니

이보다 좋을 순 없다입니다.

 

물메기탕


 

시원한 물메기탕


 

시원하다~ 물메기탕

물메기탕만드는법

 

 

물메기 한마리...소금2T, 무 1/4통, 콩나물( 배추 4장), 양파 반개, 당근

파, 마늘, 청양고추 1개,고추가루2T


 

물메기

어찌나 물컹거리는지 만지기 쉽지않은데

요렇게 껍질다 벗기고 내장 손질까지 다해서 오니 굿~

물메기, 곰치

요렇게 생겼어요~

피쉬세일 홈페이지에서 담아왔어요~

큼직하게 잘라서 한번 씻어서

굵은 소금에 디굴디굴 굴려둬요~

소금에 굴려두지않으면 살이 다 풀어진답니다.


 

충무에서 현지인에게 배운 재료는 무, 콩나물이 들어가는데

집에 있는 무, 배추로 대체했네요~

충무 시장에선 굵은 콩나물 큰빗으로 대가리따고 판답니다.

마늘, 청양고추 어슷 썰어 준비

▶ 물메기탕 끓이는법



 

냄비에 무, 고추가루를 넣고 끓여요~

끓기 시작하면 배추를 넣고~ 콩나물도 이때 넣어요~

소금에 절인 물메기를 넣고

그새 소금에 절여져 조금 탱탱해졌어요~

당근, 파,마늘, 청양고추로 마무리~

모자라는 간은 소금으로~






 

물메기탕은 다 익어도 살이 단단하게 굳지를 않는답니다.





 


뜰때도 조심조심 떠야 부스러지지않아요~


 





 

물메기탕  끓이기 쉬워요~

싱싱한 물메기에 소금으로만 간하면 되니깐요~




 

살이 얼마나 부드러운지

마치 푸딩을 뜨는 것같아요~



 

입에 들어가면 소프트 아이스크림처럼 살살 녹아요~

물메기탕 살은 수저로 퍼 먹어야합니다.


 




 

천일염 밖에 안 넣었는데

어찌 이리도 시원한지요~

역시 싱싱한 재료가 참 맛을 내줍니다.





 

충무시장 아주머니들이 가르쳐준 물메기탕 끓이는 법

역시~ 엄지척! 입니다.


 

깔금하고 시원한 물메기탕

제철이나 맛나게 끓여보세요~

등록일 : 2015-02-12 수정일 : 2015-02-12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요리 후기 2

최소한의예의 2017-02-14 19:27:59

남편이 물메기를 얻어왔어요 1년에 한번이나 먹을까말까 하는 재료라 갑자기 어찌 끓여야하나?ㅋ 골라골라 당첨!!! 레시피참조하여 남편 맛있게 드셨답니다. 

주형동 2018-02-28 17:56:31

엄청 맛나네요 

댓글 2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