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685
main thumb
로즈의 맛수다

비가 오면 생각나는 부침개,칼칼 매콤한 김치장떡^*^

 

 

 

 

 

김치장떡  매콤 칼칼한 감치 장떡  비 오면 생각나는 김치장떡

비가 오는 날은 부침개가 생각나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요?

비 오는 소리가 부침개 부칠 때 기름이 탁탁 튀는 소리와 비슷하기 때문에

부침개를 찾는다고 하네요~믿거나 말거나요 ㅎㅎ

 

어제 이곳 창원은 엄청나게 많은 비가 왔답니다..

제가 창원 온 지 11월이면 2년이 되지만

이렇게 많은 비가 오는 건 처음이었답니다!~~~

아침에 뉴스 보니 부산도 많은 비가 오고

창원에선 마을버스가 물에 빠지는 일도 있었다네요~~~

비가 오면 너무 오고 안 올 때는 너무 가뭄이 계속되고

저야 하늘이 하는 일은 예측 불가인 것 같아요~~~

어제 오후에 비가 오니 저도 갑자기 부침개가 먹고 싶어서

김치 종종 설어 넣고 고추장 풀어 장떡을 만들어 먹었답니다!~!~

이런 것도 여럿이 먹아ㅓ야 맛있는데 혼자 먹자니 2개 먹고는 질리더군요~!~~

 

 

 

 

 

 

 

 재료

 

김치  팽이버섯 1개 청양고추 2개 깻잎 칵테일새우 밀가루1컵 계란 1개 고추장1 큰 술 생수

 

 

깻잎은 쫑쫑 채 썰어 줍니다~!~~

팽이버섯은 밑동을 잘라서 놓았어요....

김치도 쫑쫑 썰어놓고요!~!~

청양고추도 다져 놓아요..

칵테일 새우도 대강 잘라주었어요~~~~

모든 재료와 밀가루 계란 1개를 섞어주고 고추장1 큰 술을 넣어서 섞어 놓았어요~~~~

 

 

 

 


매콤한 장떡을 먹고 싶어서 만들었답니다~!~~




 

 

 

 

 

며칠 전 사각 프라이팬을 쿠키 쇼핑에서 반값에 구입했어요

인덕션에서 사용하려고요~~~

새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반죽을 한 수저씩 떠올려줍니다~~~

 

 

 

 

한쪽이 노릇노릇 부쳐질 때 뒤집어서 노릇노릇 부쳐준답니다~!~~

 

 

 

 

 

 

부친 다음 처음 한 개 먹었을 때는 너무 맛있게 먹었답니다

그런데 기름냄새를 맡아서인지 혼자 먹어서인지 생각보다 안 먹히더군요~~~~

 

 

 

 

 

 

마음 같아선 다 먹을 것 같았는데

생각보다 안 먹이더군요~~~

모든 음식은 여럿이 먹어야 더 맛있는 법인데

혼자 먹는 음식이고 기름냄새를 맡아서인 것 같네요~~~

 

 

 

 

 

 

 

 

어제는 정말 하늘이 구멍이 뚫린 줄 알았네요~~~

어찌나 비가 많이 오는지요~~~

오늘은 비가 그쳐서 맑은 하늘을 볼 수 있겠지요~~~

이제 며칠 안 남은 추석으로 바쁘신 분들도 많으시겠지요~~~

오늘 하루도 기분 좋고 즐거운 하루가 되시길 바랍니다!~!~~~

 

 

 

 

 

http://blog.naver.com/wjdtj54

오픈 캐스터 바로 가기​

http://opencast.naver.com/WB487/37

등록일 : 2014-08-26 수정일 : 2014-08-26

저작자의 사전 동의 없이 이미지 및 문구의 무단 도용 및 복제를 금합니다.
레시피 작성자About the writer

로즈의 맛수다

http://blog.naver.com/wjdtj54

댓글 4
파일첨부

최근 본 레시피